• 맑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9℃
  • 구름조금서울 26.7℃
  • 흐림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6.9℃
  • 광주 26.1℃
  • 맑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6.2℃
  • 맑음강화 23.2℃
  • 흐림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7℃
  • 흐림강진군 26.2℃
  • 구름조금경주시 26.0℃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1156호 독자마당] 환영하고 싶지 않은 ‘혐오’

URL복사
이제 일일이 지적하기도 버겁다. 매년 반복되는 축제 MC의 혐오발언 말이다. 학기 초 열린 신입생 환영제와 총기구 출범식에도 같은 논란이 반복된 모양이다. 나는 현장에 있지 않았지만 당시 MC의 발언을 지켜본 이들의 말에 따르면, 그 MC는 한 학생을 지목해 “혹시 장애 있어요?”, “중국인 아니에요?”라는 말을 농담 삼아 뱉었다고 한다. 당시 노천강당에 있었을지도 모르는 장애를 가진 학생과 중국인 학생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언행이다.

사실 이 MC는 굉장히 유명하다. 지난 수 년 간 우리학교에서 열리는 축제란 축제는 거의 이 사람이 사회를 봤다. 그가 있는 자리에는 어김없이 혐오표현이 튀어나왔다. 앞서 언급한 장애인 비하와 중국인 비하는 그가 매년 써먹는 레퍼토리다. 적잖은 외국인 학생이 거주하는 명교생활관 오픈하우스 행사에서도 그랬고, 총동아리연합회 축제에서도 그의 저속한 발언은 지난 몇 년 간 이어져 왔다. 청중을 웃겨야 한다는 중압감에 튀어나온 실언이라고 하기엔 그 정도와 빈도가 상습법 수준이다. 도덕적 당위를 떠나 웃기기라도 하면 모를까, 결정적으로 재미도 없다. ‘국가 공인 MC 자격증’이라는 게 있다면 그는 필경 자격 박탈이다.

이곳은 “사람을 키우고 사랑을 가르치는” 계명대학교다. 그럼에도 외모/인종/성별을 놀림감으로 소비하는 행태가 시정되기는커녕 무비판적으로 반복되고 있다. 새내기보다 혐오를 환영하고 부추기는 신환제는 대체 누구를 환영하고 있나. 대학 본부와 총학생회는 이러한 문제를 인지하고 있는가 묻고 싶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이러한 관행은 하루빨리 고쳐야 한다. 인종과 성별, 장애 여부, 나아가 성정체성까지 초월하여 더불어 사는 세상이다. 누구도 소외되어서는 안 된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