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조금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많음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0.1℃
  • 맑음울산 18.0℃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19.1℃
  • 맑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9.3℃
  • 맑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중국인 유학생 두흔(한국문화정보학·4)씨를 만나

"다양한 활동 통해 인맥을 넓히는게 중요한 것 같아요"

URL복사

최근 우리대학에서 실시하는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하고 있는 두흔(한국문화정보학·4) 씨를 만나 봤다.

두흔 씨에게 한국유학을 선택한 계기를 묻자 “중국에 있는 대학을 다니다 전공이 제게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다른 전공으로 바꾸려 했죠. 하지만 중국대학에서는 그게 쉽지 않아 외국 유학을 계획하게 됐어요”라고 말하며 “그러던 중 한국에 대해 알게 되었고 지난 2006년에 한국으로 유학을 오게 되었습니다”라고 한국에 오게 된 이유를 이야기 했다.

요즘 동산도서관의 독서클럽인 ‘책향기 날리기’에 참여하고 있다는 그는 “클럽 외에도 한국과 중국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정치와 시사를 토론하는 스터디를 계획하고 있기도 해요” “기존의 스터디 외에도 교내 여러 부서에서 근로장학생으로 근무하고 있어요”라고 근황을 밝혔다.

한국생활에서 아쉬운 점이 있냐고 묻자 “한국학생들은 정치 쪽에는 관심이 없는 것 같아 많이 아쉬워요”라고 말하며 “우리대학 학생들이 정치와 시사분야에도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였다.

외국인 유학생으로 한국에 와 힘들었던 점이 많았던 두흔 씨, 그 점에 대해 “한국에 왔을 땐 아는 사람이 없다보니 적응하는 데 많이 힘들었죠. 하지만 다양한 활동을 통해 많은 사람과 친해져서 이제는 괜찮아요”라며, “외국인 유학생이다 보니 외국인 등록번호를 이용하는데 지원하지 않는 프로그램이 많아 불편함을 느끼기도 해요”라고 덧붙였다.

두흔 씨는 한국에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한국생활이 적응하기도 힘들고 외로워서 더 힘들지만 많은 한국인 친구를 만나고 인맥을 넓히는 게 필요한 것 같아요”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최근에는 전공공부 외에도 심리학이 적성에 맞아 공부하고 있어요”라며 “다른 사람을 상담해 주는 게 적성에 맞는 것 같아요. 그래서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상담심리학 방면으로 석사과정을 밟을 계획이에요.”라고 밝혔다.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