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1℃
  • -강릉 21.4℃
  • 흐림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32.7℃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28.7℃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8.8℃
  • -고창 31.2℃
  • 구름조금제주 33.2℃
  • -강화 26.2℃
  • -보은 30.9℃
  • -금산 31.5℃
  • -강진군 28.8℃
  • -경주시 29.1℃
  • -거제 30.8℃
기상청 제공
경주 불국사 대웅전 앞에는 신라 석조미술을 대표하는 두 가지 걸작이 있다. 곧 석가탑과 다보탑(혜공왕 때 건립, 765~780)이다. 석가탑은 신라 정형석탑의 전형으로서 장식이 없고 단순하며 절제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그 왼쪽에 다양한 기교를 부려서 화려하지만 천박하지 않고 세련된 모습의 다보탑이 있다.

이 탑을 다보탑이라 한 것은 다보여래가 석가여래와 나란히 앉아 석가의 설법(석가탑)을 증명하는 뜻으로 건립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석가탑 동쪽에 다보탑을 세워 불교적 상징성을 나타내고자 했다. 한편, 다보여래는 칠보탑의 형태로 나타나므로 칠보탑(七寶塔)으로도 불린다. 불국사 대웅전의 앞마당에서 석가여래와 다보여래가 어울려 장엄한 불국토를 이루고자 했던 신라인들의 사유세계를 이해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 탑은 우리나라 석탑 가운데서 가장 특이한 구조를 가지고 있고, 신라인의 세계관을 극명하게 보여준다. 석가탑은 통돌을 사용해 막힌 구조를 하고 있지만 다보탑은 다양한 석재로 기둥을 세우고 짜 맞춰 열린 공간구조를 보여준다. 아울러 탑의 설계는 기하학적인 비례인 8:4:2:1의 등비급수의 비율로 구성돼 있다.

탑의 형태는 기단부가 4각형이며, 1·2·3층은 8각형 그리고 상륜부는 대체로 원형이다. 4각의 기단은 4성제(苦集滅道), 8각의 탑신은 열반으로 향하는 8정도(正道), 원형의 상륜은 깨달음의 세계(圓覺)를 표현한다. 석가가 괴로움을 해결하기 위해 보리수 아래에서 오랜 수행 끝에 얻은 진리는 연기(緣起)이다. 모든 현상은 원인과 조건에 의해 발생하며 원인과 조건이 소멸되면 현상 또한 소멸한다. 괴로움도 원인에 의해 생긴 것이므로 원인을 제거하면 괴로움에서 벗어난다. 깨달음도 곧 이 현상을 이해하는 것이다. 다보탑은 석가가 깨달음의 경지에 이른 전체 과정을 상징화한 것이다.

다보탑은 형태적 아름다움도 중요하지만 불교적 상징세계를 조형물로서 어떻게 표현하는 것이 최선인가를 보여주는 우리 문화유산의 정수를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