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7℃
  • 맑음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6.0℃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2.6℃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24.3℃
  • 맑음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9℃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6.4℃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오는 5월 8일부터 계명판 ‘천원의 아침’ 시행

평일 오전 8시30분 구바우어관 1층에서 선착순 2백명에게 식사 제공

 

우리학교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시행하는 ‘천원의 아침밥’ 사업에 선정됐다.

 

‘천원의 아침밥’은 아침식사 결식률이 높은 대학생에게 양질의 아침식사(쌀 또는 쌀가공식품)를 천 원에 제공하여, 농림축산식품부와 대학이 함께 젊은 층의 아침식사 습관화와 쌀 소비문화 확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지난 3월 13일 사업에 참여할 41개 대학을 선정하였으나, 이후 전국적으로 참여를 희망하는 대학의 수가 증가해 이번 추가모집을 진행했으며 우리학교를 포함해 94개 대학이 선정됐다.

 

당초 우리학교는 초기 모집에 지원하지 않아, 일부 학생들이 학내 익명 커뮤니티 등을 통해 사업을 신청하지 않은 이유에 대한 궁금증을 표현했다. 이에 대해 이번 사업 신청 업무를 담당한 윤태숙(장학복지팀) 선생은 “이미 총학생회에서 진행하는 시험 기간 맞이 간식 제공 행사와 같은 유사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어 초기 모집에 지원하지 않았으나, 학생 복지 향상을 위해 추가 모집에 지원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대학은 올해 사업 기간(4월 24일~11월 30일) 동안 정해진 식수인원에게 아침식사를 천원으로 제공해야 한다. 이에 우리학교는 오는 5월 8일부터 6월 21일까지 매일 학부 재학생 중 선착순 2백명을 대상으로 구바우어관 지하 1층에 위치한 학생식당에서 4천 원 상당의 아침식사를 천 원에 제공할 예정이다. 운영에 필요한 기금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천 원, 우리학교 교직원들이 봉급의 1%를 자발적으로 기부해 마련한 계명1%사랑나누기 기금에서 2천 원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마련한다.

 

이용 시간은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8:30~11:00까지며, 선착순으로 진행되기에 당일 수요에 따라 조기 종료될 수 있다. 또한 최형석 장학복지팀장은 “오는 2학기 일정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며, 실제 사업 운영 후 학생 수요 등에 따라 일정, 제공인원 등의 내용은 다소 조정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자취생인 최아은(언론영상학・1) 씨는 “식비를 아낄 수 있고 이용 시간이 여유로워 편하게 아침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며 사업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교수님추천해주세요] 이문열의 『젊은 날의 초상』: 캠퍼스에 낭만이 사라진 지 까마득하다고 한다. 과연 그런가? 최근의 한 조사를 보면 많은 젊은이들은 여전히 사랑ㆍ우정ㆍ사회 같은 고전적 문제와 씨름하고 있다고 한다. 그런 문제를 전문으로 다루는 문학이 교양소설이다. 오늘은 한국 교양소설의 고전이라 할 만한 작품을 하나 소개할까 한다. 이문열의 『젊은 날의 초상』이다. 80년대 초에 나온 이 소설은 70,80년대 한국 대학생들의 외적·내적 풍경을 여실하게 그리고 있는 작품이다. 요즘 대학생들이 공감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한국 대학사의 중요한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 영훈은 일찍이 부모님을 여의고 형에게 얹혀살면서 정상적인 학교 교육을 받지 못한다. 그러나 지적 욕구가 강하여 닥치는 대로 책을 읽는다. 그 지력을 바탕으로 검정고시에 합격하고 마침내 명문대에 들어간다. 그러나 1학년이 끝나기도 전에 깊은 회의에 빠진다. 생각했던 대학공부가 아니다. 2학년 때는 학과공부는 포기하고 문학 서클에 들어가 문학에 심취한다. 천 권의 책을 독파하고 소설이나 비평문도 거침없이 써낸다. 주위의 박수도 받고 시기도 받는다. 그러나 이것도 만족과 행복을 주지 못한다. 무엇이든 궁극적인 이유나 목적이 없기 때문이다. 삶 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