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0℃
  • 구름조금강릉 -0.1℃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1.5℃
  • 맑음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5.8℃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계명人] 제1회 WE-MEET AWARDS 수상, 허태균 씨

“ 다음 목표는 지스타, 차세대 어드벤처 게임을 만들어가는 개발자 ”

 

지난 2월 24일 열린 ‘제1회 WE-MEET AWARDS’에서 우리학교 게임소프트웨어전공 3학년에 재학 중인 김정현, 허태균 씨가 실감미디어 부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상을 수상하며 상금 3백만 원을 받았다. 수상자 두 사람은 우리학교 실감미디어 사업단의 WE-MEET 프로젝트에 참여해 지난 2022년 10월부터 12월까지 프로젝트 콘텐츠 개발에 힘써왔다. 이에 본지에서는 수상자 중 허태균 씨를 만나 수상 소감과 앞으로의 개발 계획에 대해 들어보았다.

 

● 직접 개발한 콘텐츠로 수상을 이뤄낸 소감은 

사실 처음 참여할 때에는 관련 지식이 부족해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제가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는 걸 다시 한번 깨달았고 그 부분을 채우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다행히 WE-MEET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현직에 종사 중이신 개발자분들과의 멘토링 기회를 얻게 되었고, 이 계기로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소중한 기회를 주신 것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 프로젝트를 준비하면서 도와주신 저희 전공의 조상현, 김상원 교수님 덕택에 좋은 결과를 받은 것 같습니다. 힘든 시기도 많았지만 그 경험을 통해서 제가 조금씩 성장하는 모습이 보여서 좋았습니다. 입상을 계기로 더 나은 개발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이번 프로젝트 출품작은 어떤 게임인가 

저희가 만든 게임 제목은 ‘1VS1 GO?’ 입니다. 제목 그대로 1대1 대결 형식의 게임입니다. 다른 유저와 다양한 미니게임을  5판으 진행합니다. 개발과정에서 브롤스타즈의 UI와 카메라 시점, 폴가이즈의 캐릭터, 마리오파티의 컨텐츠 등 타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파티게임 장르를 벤치마킹했습니다. 또 Photon, Photon Chat, Playfab, AWS 총 4개의 게임 서버를 사용해 로그인, 회원가입·탈퇴, 실시간 채팅과 랭킹, 상점 등의 기능을 구현하였고 네트워크를 이용한 멀티플레이 기반 형식의 플레이도 가능합니다.

 

● 콘텐츠를 개발하면서 어려운 점은 없었는지 

평소 개발 시에는 C#언어를 사용하는 ‘Unity’, 무료 이용이 가능하고 타 프로그램 언어와의 호환성이 좋은 ‘Visual Studio Code’, 프로젝트 파일 공유에 용이한 ‘Github’와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게임개발에 사용되는 기술이나 프로그램 같은 경우 국내자료가 많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 점은 구글링을 통해 해외자료를 많이 찾아보며 해결해나갔습니다. 또 다른 어려운 점은 프로젝트 진행 당시 2학년이어서 아직 전공 지식이 많이 부족했다는 것입니다. 이 점은 멘토링을 통해 현직 개발자들에게 자문하며 극복하고자 노력하였습니다.

 

● 게임 개발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사실 처음엔 게임을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다양한 게임의 장점들을 끌어모아서 게임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 본인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게임이란? 

적당한 재미, 적당한 깊이, 적당한 과금. 이 세 가지가 잘 조화된 것입니다. 무엇이든 한쪽이 과하면 다른 한쪽이 무너지기에 밸런스가 잘 맞는 게임이 가장 이상적인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과거 국내 MMORPG의 아버지라고 불렸던 ‘리니지’를 가장 좋아합니다. 비록 지금은 과금으로 비판을 받고 있지만요. 또 개인적으로 PVE(플레이어 대 환경) 보단 PVP(플레이어 대 플레이어) 방식의 게임을 더 선호합니다.

 

● 수상을 거머쥔 두 사람의 다음 목표는 

게임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모두 아실만한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23’에 저희 게임을 출품하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이번 상금을 다음 게임 제작 준비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아마도 슈퍼마리오 시리즈와 같은 어드벤처 형식의 게임이 될 것 같습니다. 이후 피드백을 통해 최종적으로 스팀(글로벌 온라인 게임 유통 플랫폼) 출시까지 노려보고자 합니다.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