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1.0℃
  • 흐림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3.5℃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5.8℃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0.2℃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우리학교와 조선대, 공동 운영

‘달빛동맹 Change Maker’ 3회째 맞아

]지난 7월 18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성서캠퍼스 일대에서 우리학교와 조선대가 공동 운영하는 ‘달빛동맹 Change Maker’가 열렸다.

 

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에는 양 대학에서 각각 20명의 학생들이 참가했으며, 4일 동안 합숙하며 지역 및 글로벌 사회의 문제해결 방안을 찾는 공동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사용진(행정학·교수) 교수학습개발센터장은 “달빛동맹 Change Maker 프로그램은 지역대학 간 공유‧협력을 통해 사회 혁신 인재 양성의 토대를 마련한 모범 사례이며 대학 간 교류를 통해 대학이 사회혁신 인재를 양성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달빛동맹 Change Maker’는 지난 2020년 양교가 체결한 ‘대학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시작됐으며 올해 3년째를 맞이했다.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