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2.0℃
  • 맑음부산 0.0℃
  • 구름많음고창 -3.2℃
  • 제주 2.3℃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22년간 봉사활동 이어온 황석주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장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더 열심히, 더 성실하게 살 터”

 

지난 5월 23일 성서캠퍼스 본관 접견실에서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의 장학금 5백만 원 전달식이 있었다.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은 본교 건물 및 조경 관리 등을 담당하는 직원 50여 명으로 구성된 단체로, 매일 학교에서 배출되는 재활용 자원 판매로 마련한 수익을 통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 2000년부터 22년간 꾸준히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황석주(관리1팀)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장을 만나 장학금 전달과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들어보았다.

 

● 우리학교에 장학금을 전달한 계기는?

특별한 이유는 없습니다만, 원래는 학교에서 배출되는 재활용 수거를 통해 얻은 돈으로 외부에서 봉사활동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외부 봉사활동 여건이 어려워져 다른 방법을 고민하게 됐는데, 학교에 몸을 담고 있는 입장이기에 학교에 최대한 환원하자는 쪽으로 자원봉사단원 분들끼리 의견이 모여 전달하게 됐습니다. 이번 장학금 전달의 경우 학교에서 얻은 것을 다시 학교에 환원한 것이 뜻깊다는 생각이 듭니다.

●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은 어떤 곳인지?

처음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이 창단됐을 때는 학교 관리원 선생님들끼리 ‘뜻깊은 일을 해 보자’는 취지로 시작됐습니다. 이후 재활용 자원을 팔아 얻은 이익으로 신당동 복지관에서 독거노인분들께 식사를 제공하거나, 신당동 행정복지센터 측에서 선정한 후원 대상자분들을 상대로 지원금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활동하다 보니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도 어느덧 20년을 넘으면서 저희가 조금씩 해 왔던 활동들이 인정받아 2014년 국무총리상, 2019년 달서구청장 감사패 수상이라는 큰 영광을 얻기도 했습니다.

 

● 지금까지 해 온 봉사활동 중 기억에 남는 것은?

어려운 가정에 가서 건물 보수를 하거나, 고령에 위치한 ‘성요셉재활원’에 가서 재활원에서 요양하시는 분들이 필요로 하시는 물건을 제공하는 등 저희가 해 온 봉사활동 모두 하나하나 소중한 것 같습니다. 행정복지센터 측에서 선정한 후원 대상자분들 중에는 탈북민이나 소년가장 청소년들, 한국에 온 외국인 등 생활 여건이 어려운 분들이 많습니다. 이런 분들을 보면 제가 잘 먹고 잘사는 게 그분들께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 자원봉사단장으로서 각오를 밝힌다면?

오랫동안 봉사활동을 하면서 느낀 점은 저 자신보다도 어려운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분들을 위해 더 열심히, 더 성실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좋은 직장을 다니며 안정적인 보상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어려우신 분들을 위해 몸이 허락하는 한 자원봉사단 활동에 최대한 참여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내년 8월 퇴직 예정입니다만, 학교와 인연이 닿고, 여건이 된다면 끝까지 계명관리운영직 자원봉사단원으로서 계속 활동하고 싶습니다. 우선 코로나19가 완전히 풀리고 나면 다시 외부 봉사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입니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