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8℃
  • 구름조금강릉 24.9℃
  • 맑음서울 24.7℃
  • 맑음대전 25.8℃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4.8℃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2.2℃
  • 맑음고창 24.9℃
  • 맑음제주 24.6℃
  • 맑음강화 21.6℃
  • 맑음보은 23.3℃
  • 맑음금산 24.5℃
  • 맑음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6.6℃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4개국 학생에게 듣는 ‘계명동산 유학살이’

국적은 달라도 우리의 학적은 ‘계명’
‘다름’을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외국인 학생들

URL복사

 

● 한국 생활을 하며 힘들었던 점

서투른 언어로 인한 어려움과 타국에 온 심리적 불안감은 당연히 있었고 가장 힘들었던 것은 인간관계였어요. 서로 문화 차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생기는 갈등 때문에 인간관계를 지속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힘들었어요.

 

● 한국인 학생과의 교류 프로그램

도움이 되었던 점은 한국어 실력이 늘었다는 것이에요. 한국어 실력이 늘면서 대학 생활을 더욱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었고 즐거운 대학 생활을 할 수 있게 되었어요. 배우고 싶은 점은 프로그램 기획력을 배우고 싶어요. 외국인 학생 관련 프로그램 중 유익한 프로그램이 많아요. 이를 바탕으로 나중에 주체적으로 외국인 학생 관련 프로그램을 개최할 때 어떻게 프로그램을 구성해야 하는지 등과 관련한 기획력을 배우고 싶어요.

 

● 계명살이의 어려운 점

한국인 학생을 비롯한 한국 사람들이 많이 반겨주기 때문에 좋은 경험을 하고 있고 힘든 점이 없어요. 다만 한국에서 은행이나 관련 서류 제출 등의 업무를 하는 건 아직 어려운데, 다행히 학교에서 시행하는 버디 프로그램(Buddy)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요. 버디 친구들이 백신 증명서, 계좌개설, 핸드폰 개설에 많은 도움을 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어요.

 

● 자신의 포부 또는 미래

아직은 저 자신을 한정 짓고 싶지 않아요. 학교에 다니면서 여러 가지 상황에 부딪히고 많은 사람을 만나봄으로써 다양한 경험을 하고 있어요. 지금은 더 넓은 세상을 보고 더 넓은 생각을 가지며 시야를 넓혀가는 단계라고 생각해요. 아직은 제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미래에 어떤 사람이 될지는 나중에 정하고 싶어요.

 

 

● 가장 기억에 남거나, 도움이 되었던 교내 프로그램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은 ‘인프롭스(InProfss)’ 행사의 사회자로 참여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그 프로그램에 총장님, 부총장님을 비롯한 다양한 분들과 교류를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또한, ‘계명 카리타스’를 통해 인도네시아 해외 봉사를 한 경험도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이었어요. 또 인터내셔널 라운지에서 운영하는 LAS 프로그램 등 여러 국제 교류 프로그램이 한국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어요.

 

● 외국인 학생들을 위해 개선해야 할 점

학교에서 하는 프로그램 중 외국인 학생을 위한 프로그램이 적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외국인 학생을 위한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시행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 국제 교류 프로그램처럼 한국인 학생과의 교류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나 한국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시행하면 좋을 것 같아요.

 

 

● 우리학교를 선택한 이유

처음 계명대학교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아름다운 캠퍼스 때문이었어요. 계명대학교 캠퍼스를 보고 만약 한국에서 공부할 기회가 생긴다면 이곳에 가고 싶다고 생각하게 되었어요. 관련된 정보를 찾던 중 계명대학교는 외국인 학생을 위한 장학금 제도가 잘 되어 있고 대학 활동의 종류가 다양한 것을 보고 선택하게 되었어요.

 

● 전공과 관련한 미래 계획

저의 전공인 국제통상학을 통해서 한국과 베트남의 발전 관계에 이바지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구체적으로는 한국과 베트남 연결 기업에 무역과 관련한 업무를 하고자 해요. 또한, 대학을 다니면서 참여하게 된 활동 봉사에서 언제, 어디서나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그래서 시간이나 조건이 된다면 사회활동이나 봉사에도 많이 참여하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