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4.7℃
  • 흐림대구 25.5℃
  • 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6.8℃
  • 부산 23.3℃
  • 흐림고창 26.1℃
  • 흐림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4개국 학생에게 듣는 ‘계명동산 유학살이’

국적은 달라도 우리의 학적은 ‘계명’
‘다름’을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외국인 학생들

 

● 한국 생활을 하며 힘들었던 점

서투른 언어로 인한 어려움과 타국에 온 심리적 불안감은 당연히 있었고 가장 힘들었던 것은 인간관계였어요. 서로 문화 차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생기는 갈등 때문에 인간관계를 지속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힘들었어요.

 

● 한국인 학생과의 교류 프로그램

도움이 되었던 점은 한국어 실력이 늘었다는 것이에요. 한국어 실력이 늘면서 대학 생활을 더욱 활발하게 참여할 수 있었고 즐거운 대학 생활을 할 수 있게 되었어요. 배우고 싶은 점은 프로그램 기획력을 배우고 싶어요. 외국인 학생 관련 프로그램 중 유익한 프로그램이 많아요. 이를 바탕으로 나중에 주체적으로 외국인 학생 관련 프로그램을 개최할 때 어떻게 프로그램을 구성해야 하는지 등과 관련한 기획력을 배우고 싶어요.

 

● 계명살이의 어려운 점

한국인 학생을 비롯한 한국 사람들이 많이 반겨주기 때문에 좋은 경험을 하고 있고 힘든 점이 없어요. 다만 한국에서 은행이나 관련 서류 제출 등의 업무를 하는 건 아직 어려운데, 다행히 학교에서 시행하는 버디 프로그램(Buddy)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요. 버디 친구들이 백신 증명서, 계좌개설, 핸드폰 개설에 많은 도움을 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어요.

 

● 자신의 포부 또는 미래

아직은 저 자신을 한정 짓고 싶지 않아요. 학교에 다니면서 여러 가지 상황에 부딪히고 많은 사람을 만나봄으로써 다양한 경험을 하고 있어요. 지금은 더 넓은 세상을 보고 더 넓은 생각을 가지며 시야를 넓혀가는 단계라고 생각해요. 아직은 제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미래에 어떤 사람이 될지는 나중에 정하고 싶어요.

 

 

● 가장 기억에 남거나, 도움이 되었던 교내 프로그램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은 ‘인프롭스(InProfss)’ 행사의 사회자로 참여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그 프로그램에 총장님, 부총장님을 비롯한 다양한 분들과 교류를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또한, ‘계명 카리타스’를 통해 인도네시아 해외 봉사를 한 경험도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이었어요. 또 인터내셔널 라운지에서 운영하는 LAS 프로그램 등 여러 국제 교류 프로그램이 한국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어요.

 

● 외국인 학생들을 위해 개선해야 할 점

학교에서 하는 프로그램 중 외국인 학생을 위한 프로그램이 적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외국인 학생을 위한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시행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 국제 교류 프로그램처럼 한국인 학생과의 교류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나 한국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시행하면 좋을 것 같아요.

 

 

● 우리학교를 선택한 이유

처음 계명대학교에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아름다운 캠퍼스 때문이었어요. 계명대학교 캠퍼스를 보고 만약 한국에서 공부할 기회가 생긴다면 이곳에 가고 싶다고 생각하게 되었어요. 관련된 정보를 찾던 중 계명대학교는 외국인 학생을 위한 장학금 제도가 잘 되어 있고 대학 활동의 종류가 다양한 것을 보고 선택하게 되었어요.

 

● 전공과 관련한 미래 계획

저의 전공인 국제통상학을 통해서 한국과 베트남의 발전 관계에 이바지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구체적으로는 한국과 베트남 연결 기업에 무역과 관련한 업무를 하고자 해요. 또한, 대학을 다니면서 참여하게 된 활동 봉사에서 언제, 어디서나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그래서 시간이나 조건이 된다면 사회활동이나 봉사에도 많이 참여하고 싶어요.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