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4℃
  • 구름조금강릉 18.1℃
  • 연무서울 17.4℃
  • 연무대전 18.4℃
  • 맑음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18.8℃
  • 연무광주 19.7℃
  • 맑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5.8℃
  • 맑음보은 19.7℃
  • 구름조금금산 19.6℃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가을 맞아 학술행사 연이어 열려

한국학연구원, 여성학연구소 등 주최

 

최근 우리학교에서 한국미술과 여성학에 대한 학술대회가 연이어 진행됐다.

 

지난 10월 25일부터 26일까지 우리학교 동천관에서 ‘한국미술의 정체성과 미학에 대한 새로운 모색’을 주제로 국제학술대회가 열렸다. 버글린드 융만(UCLA·한국미술사) 교수를 비롯한 국제적 전문가 12명이 참가해 한국 전통 미술을 중심으로 동아시아 지평에서 한국 미술의 정체성과 위상, 그리고 한국미학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을 펼쳤다. 우리학교 김양동(미술대·석좌교수) 교수가 ‘한국 미술의 정체성과 한국미의 원형에 대한 검토’를 주제로 기조발표를 하고, 이어 버글린드 융만 교수가 ‘정체성과 미학: 한국 미술의 한국적 특성에 대한 성찰’을 주제로 두 번째 기조발표를 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신일희 총장은 “한국은 반만년의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고 인류공영에 이바지할 소중한 문화자산을 풍부하게 발전시켜왔다.”며, “이번 국제학술대회가 이를 발굴하고 연구하여 인류공영에 이바지할 미래지향적 문화자원을 재창조하고 교류하는 한국학 국제화의 장이 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한편, 지난 11월 2일에는 의양관에서 우리학교 여성학연구소가 주관한 추계학술대회가 ‘인문학적 시각에서 본 분노와 혐오의 성정치’라는 주제로 열렸다. 1부에는 ‘분노의 형이상학: 존재론적, 인식론적, 정치적 범주로서의 분노의 성정치학’이라는 주제로 윤김지영(건국대·몸문화연구소) 교수가 ‘분노-존재론적, 인식론적, 가치론적 역량’ 등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2부에서는 ‘미투 운동, 법의 경계에 선 여성’이라는 주제로 정인경(경희대·비교문화연구소) 연구교수가 ‘미투 운동이란 무엇인가?’, ‘성폭력의 역사: 무엇이 변했고 무엇이 변하지 않았는가’ 및 ‘한국의 반성폭력 운동과 성폭력 법제의 주요 쟁점’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마지막 3부에서는 ‘혐오하는 페미니즘과 회복적 정치: 정동(affect)으로 읽는 우리시대 페미니즘의 지형과 전망’을 주제로 조선경(서울대·영어영문학) 교수가 ‘퇴행의 시대’, ‘진화하는 페미니즘, 차이를 기입하라!’ 등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프로그램이 모두 끝난 후에는 정문영(영어영문학) 교수가 사회를 맡아 참석자들과 함께 종합 토론 시간을 가지며 학술대회를 마무리했다.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