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4℃
  • 흐림강릉 10.4℃
  • 맑음서울 7.8℃
  • 구름많음대전 6.6℃
  • 흐림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3.9℃
  • 맑음강화 2.9℃
  • 구름많음보은 3.1℃
  • 흐림금산 3.6℃
  • 구름많음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5.6℃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중국인, 주한 日대사관에 화염병 투척(종합2보)


경찰 현장서 체포 "외할머니가 한국인 위안부…무책임한 日에 화나"

"내가 지난달 야스쿠니신사 불질렀다" 주장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승욱 기자 = 자신의 외할머니가 일제 강점기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동원된 한국인이라고 주장하는 중국인이 주한 일본대사관에 화염병을 던졌다.

이 중국인은 자신이 지난해 12월 말 일본 야스쿠니(靖國)신사에 불을 질렀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8일 일본대사관에 화염병을 던진 혐의(화염병 사용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중국인 류모(3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류씨는 이날 오전 8시18분께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에 화염병 4개를 던져 대사관 담 일부가 그을리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류씨는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를 요구하는 1천번째 수요집회를 기념해 지난해 12월 세워진 `위안부 평화비' 인근에서 소주병으로 만든 화염병 11개 가운데 4개에 불을 붙여 던졌다고 경찰은 전했다.

화염병 4개 가운데 2개는 대사관 담을 넘어갔으나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류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 있던 경찰 기동대원에게 체포됐다.

류씨는 경찰에서 "돌아가신 외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인 한국인"이라며 "지난해 12월 초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가 위안부 문제의 논의 자체를 거부하는 등 무책임한 발언을 해 화가 났다"고 범행 동기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범행 당시 앞부분에 한자로 `사죄'라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류씨는 중국 광저우(廣州) 출신 한족(漢族)으로, 지난해 10월3일 일본 쓰나미 피해자들을 위한 봉사활동 목적으로 일본에 입국, 2개월여간 체류하고 나서 같은 해 12월26일 관광비자로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류씨가 자신이 지난해 12월26일 일본 야스쿠니신사 문에 불을 질렀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아직 물증은 없는 상태"라며 "이 부분은 가족관계 등을 추가로 조사해 사실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범죄의 중대성을 고려, 류씨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6일 오전 4시10분께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구단키타(九段北) 야스쿠니(靖國)신사 문에 불이 났으며, 이튿날 한 중국인이 국내 언론사에 전화를 걸어 "내가 야스쿠니신사에 불을 질렀다"고 주장했다.

이 남성은 당시 자신의 할머니가 태평양전쟁 당시 평양에서 중국 남부로 끌려간 일본군 위안부였다며 일본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하지 않는 데 항의하려고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야스쿠니 신사의 방화 지점을 비교적 정확하게 묘사했지만, "(수년전에 숨진) 할머니의 유골을 평양 대동강에 뿌리겠다"고 주장하는 등 신빙성에 의문이 가는 주장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