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4.1℃
  • 맑음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7.8℃
  • 맑음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사람이 알아야 할 모든것

도서명 : 교양, 사람이 알아야 할 모든 것
출판사 : 들녘
저자명 : 디트리히 슈바니츠(인성기 역)우리 학생들의 직업은 말 그대로 ‘학생’이다. 새삼스럽지도 않고 말장난 같은 이 사실을 매 학기마다 새로운 교과목에서 만나는 학생들에게 환기시키며 책을 많이 읽을 것을 권한다. 학생들이 책을 가까이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이나 실상은 별로 그렇지 못한 것 같다. 새내기 대학생이라도 이 정도의 책은, 이 정도의 소양은 갖추고 있어야 한다는 전제에서 물음을 던져보지만 메아리가 돌아오지 않을 때가 종종 있는 것이다.

책 읽기를 싫어하거나 인문학적 소양이 부족한 우리 학생들을 보면서 이따금 드는 엉뚱한 생각은, ‘책 한권만으로 제자들이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알아야 할 상식과 교양을 두루 전수받도록 해 줄 수 있는 길은 없을까’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러한 책이 정말로 출간되어 있다. 독일 함부르크 대학 영문과 교수를 역임한 디트리히 슈바니츠의 ‘교양 ; 사람이 알아야 할 모든 것’(인성기 역, 들녘)이 바로 그것이다. 상식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의 독서로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수준으로 녹여낸 교양 백과사전이라 할 수 있다.
유럽의 역사와 문학, 음악, 위대한 철학자와 사상, 과학 등의 흐름을 종횡무진으로 섭렵하면서도 논지의 일관성을 잃지 않고 있으며, 대인관계에 있어서 교양인들이 갖추어야 할 자질들이나, 사람이 알아서는 안 되는 것까지 망라하고 있다.
저자가 일생 동안 읽고 축적했던 수백, 수천 권의 책들과 간단치 않은 경험을 두루 녹여낸 결과라고 할 것인데 가히 진국이다. 767페이지에 달하는 볼륨 때문에 책이 꽤 두꺼워서 읽다가 베고 잠들어도 좋을 듯하다.

요즘 취업문을 뚫기가 너무나 어렵다. 그래서 다들 취업에 유리한 교과목과 서적들만 뒤적이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난센스라고 본다.
최근 많은 기업들이 심층면접의 일환으로 후보자들에게 적당한 토론 주제를 주고 난타전을 벌이도록 하는 방식을 즐겨 사용하고 있다. 이러한 경우 최후에 생존하는 자는 누구일까? 폭넓은 독서와 사색을 바탕으로 한 내공이 축적되지 않고는 도저히 남들을 이길 수 없다.
이 책 한권 정도만 제대로 소화한다면 적어도 상식 없고 교양 없다는 말이나, 대학 나온 것 맞느냐는 얘기는 듣지 않을 것이란 생각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 책을 읽어야 하는 진정한 의미는 저자도 말하고 있거니와 “교양의 포기할 수 없는 전제들 중의 하나가 현대사회와 인간에 대한 심도 있는 인식”에 있다는 점 때문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