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본교 김민주 씨, 제5회 대학창작가곡제 대상 수상

 

우리학교 김민주(작곡·3) 씨가 지난 11월 10일 행복 북구문화재단에서 주최한 제5회 대학창작가곡제에서 대상을 받았다.

 

제5회 대학창작가곡제는 한국 대표 작곡가를 배출한 대구에서 제2의 박태준, 현제명을 꿈꾸는 신진 작곡가를 발굴하고자 지난 2018년 처음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5월 공모를 시작으로 예선을 거쳐 지난 10일 어울아트센터 함지홀에서 본선 경연대회가 열렸다.

 

김민주 씨는 가요 ‘홀로 아리랑’을 가곡풍으로 전환해 작곡했다. 홀로 아리랑은 ‘한돌’이 작사, 작곡한 히트 가요로 전통 아리랑 선율과 비슷하면서도 미묘하게 다른 음색과 한국적인 정서가 담긴 가사로 호평받은 작품이다.

 

김민주 씨는 “한국 가곡은 가사와 곡의 선율이 조화가 잘 어우러지면 가사의 의미가 더욱 감명 깊게 사람들에게 전달된다고 생각하는데 이러한 의도가 잘 전달되어 상을 받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음악을 전공하지 않는 우리학교 학우들도 한국 가곡이 주는 깊은 감동을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김민주 씨의 ‘홀로 아리랑’은 추후 전국 각 가곡 교실을 비롯해 구·군 합창단 등 다양한 단체에 보급되며, 다음달 가곡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개최하는 ‘박태준과 단팥빵’ 공연에서 연주하게 된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