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5.0℃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3.6℃
  • 맑음제주 12.3℃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0℃
  • 구름조금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키워드로 보는 세상] #SaveMyanmar, 미얀마 해시태그에 응답하기

URL복사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지 꼬박 두 달이다. 지난 2월 1일 군부는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아웅산 수치 고문을 구금하고, 1년 간의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군부는 의회를 해산했고, 언론을 통제했다. 핸드폰으로 접속할 수 있는 인터넷을 차단했다. 시민들은 은행, 병원, 관공서 등에서 파업을 벌이고, 세 손가락을 들어 보이며 매일 거리로 나온다. 지금까지 미얀마 시민 500명 이상이 숨졌고, 2천500여 명이 체포됐다고 전해진다. ‘미얀마군의 날’이자 ‘저항의 날’인 지난 3월 27일 ‘시민 저항의 날’ 시위에서만 100명이 넘는 시민이 숨졌다. 군부는 부상자를 불구덩이에 내던지고, 장례식장에 급습해 총을 쏘기도 했다. 어린이의 사망 소식도 끊이지 않는다. 2021년의 미얀마에서 1980년 광주가 재현된 것이다.

 

처참한 유혈사태를 목격한 이후 국제사회는 미얀마 군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국은 “미얀마 주민에 대한 혐오스러운 폭력을 규탄한다”라며 민주 정부가 복귀할 때까지 미얀마와의 교역 협정 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프랑스도 “미얀마 보안군은 맹목적이고 치명적인 폭력의 새로운 단계에 도달했다”라며 유럽 등 국제사회 파트너들과 미얀마에 대한 제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 미국, 일본 등 12개국 합참의장도 미얀마 군부와 경찰의 비무장 시민에 대한 치명적 무력 사용을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

 

우리는 매일 미얀마 소식을 어렵지 않게 접한다. 특히 국내 언론보다 SNS를 통해 더 빨리 접하고 있다. SNS 문화에 특화된 ‘Z세대’ 청년들은 마치 목숨을 걸듯 ‘#SaveMyanmar’, ‘#WhatsHappeningInMyanmar’,  ‘#HearTheVoiceOfMyanmar’라는 해시태그를 내걸고 국제사회 연대를 호소하고 있다. 인터넷이 끊긴 미얀마 시민들은 태국 유심을 몰래 구해 쓰고 있는 것이다. 최근 서울에서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승려들과 국내 미얀마 유학생들이 미얀마 민주화 투쟁을 지지하며 오체투지를 벌였다는 게시글에 미얀마 시민들이 직접 감사 댓글을 달기도 했다.

 

부끄럽지만 지난 두 달 동안 이 해시태그에 제대로 답한 적이 없다. 비상식적이고 반인권적인 군부의 행태에 셀 수 없는 비난이 쏟아질 것이고, 국제사회도 곧 압박에 나서리라 여겼다. 국내 시민사회의 움직임을 보며 이 정도면 충분할 거라 외면했다. 그러나 결국 대규모 유혈사태가 발생하고 말았다. 

 

미얀마 시민들은 아직 거리에 있다. 수도 양곤은 물론 크고 작은 도시들에서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그들은 여전히 해시태그를 달고 국제사회와 연결고리를 만든다. 50년 전 광주처럼 미얀마가 고립되지 않도록, 미얀마 시민들이 건넨 이 연결고리를 잡아야 한다. 우리는 좋아요, 댓글, 공유하기, 해시태그 붙이고 메시지 쓰기 등 일상적이고 하찮은 일들로 그 연결고리를 불릴 수 있다. 더욱 성의를 보이고 싶다면 매주 대구에서 열리는 미얀마 쿠데타 규탄 집회에 한 번쯤 들러 인증샷과 함께 공유해도 좋다. 해시태그로 미얀마 유학생 친구의 안부를 전하거나, 함께 집회에 참여할 수도 있다. 마음만 먹으면 ‘실검’, ‘실트’에 원하는 단어 정도는 올릴 수 있는 우리는 한국의 Z세대 아닌가.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