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0.4℃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8.3℃
  • 맑음부산 10.8℃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7.3℃
  • 흐림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9.5℃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제5회 극재포럼, ‘더 나은 미래’를 찾아서

11월 2~13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

2012년 첫 개최, 올해로 5회째 맞아

학생 위한 각 분야 전문가·석학 초청

학생과 시민 사이의 소통의 장 마련

URL복사

우리학교가 ‘더 나은 미래’를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술·디자인 교육과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제5회 극재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이달 2일부터 13일까지 우리학교 홈페이지(http://www.kmu.ac.kr/uni/main/gukje_forum/forum.html)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극재포럼은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이자 거목으로 우리학교 미술대학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극재 정점식 교수(1917~2009)의 탁월한 예술가적, 교육자적 정신을 기리고자 마련된 포럼으로 2012년 시작된 이래 격년으로 개최돼 왔으며 올해로 5회째를 맞이했다.

 

신일희 총장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포럼은 현 상황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안이기도 하지만,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고 청중의 폭을 확장하여 개방형 지식 공유와 소통의 장을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활용하기 위한 시도”라며 “이번 포럼이 많은 이들에게 통섭적인 영감의 기회를 제공하고, 위기를 극복하여 현답의 길을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기조연설은 김난도(서울대·소비자학·교수)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분석센터장이 맡았다. 김 교수는 ‘2020 트렌드 코리아’를 주제로 “코로나19와 같은 돌발 사태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기보다는 강해지는 트렌드는 강하게, 약해지는 트렌드는 더욱 약하게 만든다”며 “바뀌는 것은 트렌드의 방향이 아니라 속도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참석자의 토론에서는 우리학교의 한 찰스 창호(미국·Hahn, Charles Changho·영상애니메이션) 교수, 레돈도 보넷 루카스(스페인·Redondo Bonet Lucas·산업디자인) 교수, 루쓰 알렉산더(오스트리아·Ruth Alexander·패션디자인) 교수, 사카베 히토미(일본·Sakabe Hitomi·시각디자인) 교수, 레빈 제이콥 마이클 벤자민(미국·Levine Jacob Michael Benjamin·문예창작학) 교수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에서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을 주제로 기술이 ‘소통’을 위해 실제로 사용되는 경우를 학생들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환경과 디자인의 관계, 혁신적인 디자인 및 패션 트렌드가 성공적으로 만들어지는 과정 등을 상세히 논의했다. 미술, 디자인, 패션 분야 등에서의 교육, 문화정책, 마케팅, 테크놀로지, 심리 영역 등을 다학문적 측면에서 접근했다. 토론을 통해 학생들은 미래의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서 어떠한 미래를 설계해야 할지 다양한 방안도 제시했다. 또한 미술계열 9개 학과에서 추천한 학생들의 우수한 작품이 전시되어 학생과 시민의 소통의 장도 마련했다.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