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1℃
  • 서울 20.8℃
  • 대전 23.3℃
  • 박무대구 21.2℃
  • 박무울산 19.3℃
  • 천둥번개광주 21.9℃
  • 안개부산 19.2℃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20.0℃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20.9℃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제5회 극재포럼, ‘더 나은 미래’를 찾아서

11월 2~13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

2012년 첫 개최, 올해로 5회째 맞아

학생 위한 각 분야 전문가·석학 초청

학생과 시민 사이의 소통의 장 마련

URL복사

우리학교가 ‘더 나은 미래’를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미술·디자인 교육과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제5회 극재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이달 2일부터 13일까지 우리학교 홈페이지(http://www.kmu.ac.kr/uni/main/gukje_forum/forum.html)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극재포럼은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이자 거목으로 우리학교 미술대학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극재 정점식 교수(1917~2009)의 탁월한 예술가적, 교육자적 정신을 기리고자 마련된 포럼으로 2012년 시작된 이래 격년으로 개최돼 왔으며 올해로 5회째를 맞이했다.

 

신일희 총장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포럼은 현 상황에 대한 가장 효과적인 대안이기도 하지만,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고 청중의 폭을 확장하여 개방형 지식 공유와 소통의 장을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활용하기 위한 시도”라며 “이번 포럼이 많은 이들에게 통섭적인 영감의 기회를 제공하고, 위기를 극복하여 현답의 길을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기조연설은 김난도(서울대·소비자학·교수) 생활과학연구소 소비트렌드분석센터장이 맡았다. 김 교수는 ‘2020 트렌드 코리아’를 주제로 “코로나19와 같은 돌발 사태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기보다는 강해지는 트렌드는 강하게, 약해지는 트렌드는 더욱 약하게 만든다”며 “바뀌는 것은 트렌드의 방향이 아니라 속도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참석자의 토론에서는 우리학교의 한 찰스 창호(미국·Hahn, Charles Changho·영상애니메이션) 교수, 레돈도 보넷 루카스(스페인·Redondo Bonet Lucas·산업디자인) 교수, 루쓰 알렉산더(오스트리아·Ruth Alexander·패션디자인) 교수, 사카베 히토미(일본·Sakabe Hitomi·시각디자인) 교수, 레빈 제이콥 마이클 벤자민(미국·Levine Jacob Michael Benjamin·문예창작학) 교수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에서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을 주제로 기술이 ‘소통’을 위해 실제로 사용되는 경우를 학생들이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환경과 디자인의 관계, 혁신적인 디자인 및 패션 트렌드가 성공적으로 만들어지는 과정 등을 상세히 논의했다. 미술, 디자인, 패션 분야 등에서의 교육, 문화정책, 마케팅, 테크놀로지, 심리 영역 등을 다학문적 측면에서 접근했다. 토론을 통해 학생들은 미래의 인재로 성장하기 위해서 어떠한 미래를 설계해야 할지 다양한 방안도 제시했다. 또한 미술계열 9개 학과에서 추천한 학생들의 우수한 작품이 전시되어 학생과 시민의 소통의 장도 마련했다.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