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7.2℃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8.9℃
  • 맑음울산 12.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야구부 김성진 선수, 프로구단 입단

KBO 신인드래프트서 키움 히어로즈 투수로 지명돼

“지금보다 나은 모습으로 꾸준히 성장하는 것이 목표”

URL복사

지난 9월 21일 KBO가 주최한 ‘2021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우리학교 야구부 김성진(사회체육학·4·투수) 선수가 키움 히어로즈 선수로 지명되어 졸업 후 프로야구 선수로 활동할 예정이다.

 

KBO는 매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총 10개 프로구단에서 10라운드에 걸쳐 각각 10명의 선수를 지명하여 총 100명의 선수를 선발한다. 올해 신인드래프트 지명 행사에서는 고교 졸업 예정자 856명과 대학 졸업예정자 269명, 해외 및 독립리그 선수 8명 등을 포함하여 총 1천133명의 선수들이 참여했는데, 우리학교 김성진 선수는 29번째로 지명됐다.

 

박상범(체육학·교수) 체육대학장은 “키움 히어로즈 관계자가 내년부터 바로 주전으로 경기에 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김성진 선수를) 지명하였다고 밝힌 만큼, 김성진 선수가 내년 프로야구 경기에서 활약하여 우리학교의 명예를 드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프로야구단 입단에 대해 김성진 선수는 “여러모로 힘들었던 시기를 거쳐 마침내 보상을 받은 것 같아 기쁘다. 하지만 내 앞에 또다른 관문이 생겼다고 생각하니 많은 감정이 오갔다”며 “지금보다 나은 모습으로 꾸준히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키움 히어로즈는 지난 9월 21일 신인 드래프트 2차 지명회의를 통해 포수 1명, 내야수 2명, 외야수 2명, 투수 4명을 호명했다. 키움 히어로즈 이상원 팀장은 <OSEN>과의 인터뷰에서 “(김성진 선수의) 가장 큰 장점은 고속 슬라이더”라며 “지금 당장은 불펜에 더 가깝다고 보지만, 체인지업과 스플리터 등 새로운 구종을 꾸준히 연습하여 하나라도 완성되면 선발투수로도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