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9℃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0.8℃
  • 맑음대구 15.3℃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0.3℃
  • 맑음제주 17.9℃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우울할땐 정신과를 추천해

나는 꽤 오랫동안 우울했다. 10대에도, 대학을 다닐 때에도 참 어두운 성격이었다. 믿기지 않겠지만 나는 대학 4년 내내 과동기는 물론 그 누구하나, 사람 한 명 사귀지 못한 채 혼자 졸업했다. 졸업도 조용히 하고 싶어서 일부러 반학기 휴학 후 여름에 졸업했다. 졸업식엔 부모님도, 할머니도, 친구도 아무도 오지 않았다. 그렇게 난 혼자였고 돈도 없었고 미치도록 우울했다.

 

죽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 첫 취업 후 모아둔 소액의 돈으로 정신과를 방문했다. 물론 역시 나 혼자 갔다.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 말할 사람도 없었다. 초기에는 스트레스 검사, 심리검사 비용을 합해 몇십만 원이 나갔다. 그리고 이제 매주 2만원씩 약값으로 나간다. 돈이 다 떨어져가서 다시 재취업했다. 회사에 가야한다는 심리적 압박감이 심한 건 여전하지만 이젠, “나 살 것 같다.”고 외치고 싶다. 약을 먹으니 확실히 효과가 있다. 보험 가입 걱정이 되긴 하지만 그건 미래의 내 문제고 현재 당장 죽을 것처럼 우울하고 살 의지가 없는 학우들에게 꼭 말하고 싶은 점은 부모님 몰래라도 꼭 정신과에 들러 약을 타먹길 바란다. 심리상담보다 약을 권한다.

 

병원에서 나는 심한 우울증이라 진단을 받았다.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이 되었다. 초등학생 때부터 무리에 섞이지 못했고 대학 학점은 완전히 날려먹었다. 그래도 후배님들. 나같은 우울증 환자도 남들한테 말하면 다 알만한 회사에 취업했고 학점이 엉망이어도 어찌저찌 취업은 했다. 정말 나같은 평균 이하 사람도 병원 다니며 살아가고 있으니 우울하면 꼭 정신과에 가서 진단 받고 같이 상처받은 마음을 치료해가면 좋겠다. 힘내자. 힘내서 우리, 살자.

 

 

맨해튼 브릿지 촬영의 숨겨진 팁 

박현식(중국어문학·3) 

작년 겨울, 뉴욕 맨해튼 브릿지를 찍은 사진입니다. 이곳을 촬영할 때는 브릿지 사이에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나오게 찍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이렇게 사진 한 장만으로도 그때의 기억이 새록새록한데 다시 가면 얼마나 좋을까요? 여러분도 여행에 설레었던 기억이 있을 것 같습니다. 없다면 이번 겨울 방학에 시간을 내서 한 번 홀연히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우리말 정비소] ‘택배’, 일상생활 속 깊숙이 들어온 일본말 “월수입 수백만 원의 택배일을 알선해준다는 광고를 보고 찾아갔다가 피해를 입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월 4~5백만 원 수입의 택배일을 알선해 준다는 인터넷 광고를 보고 생계 때문에 어떻게든 일자리를 구해보려다 도리어 수백만 원 생돈을 물어내야 할 상황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는 9월 16일자 KBS 보도 가운데 일부다. 피해를 입은 노인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 일감이 뚝 끊겨 세 식구 생계가 막막해져 ‘택배회사’를 찾아 간 것이다. 이처럼 우리 생활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택배(宅配, 타쿠하이)’라는 말은 일본말이다. 이제 일상생활에서 택배 없이는 살 수 없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이 ‘택배’라는 말이 들어 온 것일까? 이 말이 들어온 시기를 말하기 전에 일본에서 ‘택배’라는 말이 언제 쓰이기 시작한 것인지를 살펴보자. 기록상 1976년 1월 20일 야마토운수(大和運輸)가 택배사업을 시작할 당시 ‘택배편(宅配便, 타쿠하이빈)’이라는 말을 썼다. 택배사업이 번창하기 전에 일본에서는 철도역을 이용한 소포나 또는 우체국에서 취급하는 소포제도 밖에 없었다. 우체국의 경우 집으로 물건을 배달해주기는 하지만 부칠 때에는 우체국으로 찾아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