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13.1℃
  • 흐림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3.4℃
  • 구름많음고창 13.4℃
  • 흐림제주 13.2℃
  • 구름많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2.0℃
  • 흐림강진군 13.3℃
  • 구름많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 문화유산] 경주 인왕동고분군

- ‘살아 있는 화석’ 메타세쿼이아

 

경주의 고분은 신라시대 지배층을 이해하는 중요한 지표 중 하나다. 대략 2세기부터 6세기 중엽까지 축조된 인왕동고분군은 경주 중심부인 월성(月城)의 북쪽 지대에 분포하는 고분군들 가운데 가장 서편에 분포한다. 인왕동고분군은 주변에 월성을 비롯해서 첨성대 등 경주의 관광 명소에 가려 상대적으로 관심을 끌지 못하는 유적이지만, 경주의 그 어떤 유적보다도 가치 있는 곳이다. 인왕동고분은 아직 주인공이 누군지조차 정확하게 모르지만 그 자체로 아름다운 문화유산이다. 고분은 주인공이나 매장 유물에만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 공간도 아주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인왕동고분군은 죽음이 공포의 대상이 아니라 미학의 가치를 지녔다는 것을 증명하는 문화유산이다. 인왕동고분군을 볼 수 있는 위치는 크게 세 곳으로, 그 중 많은 사람들이 찾는 지점은 첨성대 입구이다. 이곳에서 남쪽 겹겹의 산들과 더불어 고분군을 바라보면 눈이 멀 만큼 아름답다. 또 다른 곳은 계림의 숲이다. 계림에 들어가서 숲과 더불어 고분을 바라보면 환상적인 광경에 넋을 잃을 것이다. 다음은 인왕동고분군의 서쪽이다. 이곳 고분군 앞에 살고 있는 다섯 그루의 메타세쿼이아(이하 메타)와 더불어 고분을 바라보면 생명체를 통해 죽은 자의 가치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낙우송과의 갈잎큰키나무 메타는 은행나무와 소철과 더불어 ‘살아 있는 화석’이다. 살아 있는 화석은 땅 속에 묻혀 있는 화석과 달리 현재도 살아 있는 생명체를 의미한다. 중국 원산의 메타는 1937년 중일전쟁 당시에 발견되었지만 백악기부터 살고 있는 나무다. 인왕동고분군에 살고 있는 메타의 나이는 고분의 축조시기보다 훨씬 짧지만 메타 조상의 나이는 고분보다 훨씬 많다. 내가 이곳의 메타에 큰 관심을 갖는 이유는 한 그루의 나무도 문화재라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이곳의 메타는 봉분만 즐비한 고분군 앞에 살고 있기 때문에 한층 돋보일 뿐 아니라 그 모습이 정말 장엄하다. 이곳 메타는 멀리서 보면 마치 한 그루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서 봐야 다섯 그루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직접 다섯 그루 사이에 들어가서 고개를 들어 나무를 보거나 고분군을 바라보면 경주 여행에서 쉽게 경험할 수 없는 색다른 감동을 맛 볼 것이다. 혹 시간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저녁 시간에 메타와 더불어 인왕동고분군을 마주하면 평생 잊을 수 없는 감동에 밤잠을 설칠 것이다.        


메타는 살아 있는 화석이라는 점에서 나무의 역사에서도 아주 주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성서캠퍼스를 아름답게 만드는 가로수도 메타다. 동문에서 공과대학, 본관 입구 등의 메타 가로수는 유구한 계명대학교의 역사와 아주 잘 어울린다.  





[기자칼럼] 보호받지 못하는 공익 신고자 우리는 남의 잘못을 몰래 일러바치는 사람들에게 ‘고자질쟁이’라는 별명을 붙인다. ‘고자질’이라는 말의 어원은 조선시대 내관들의 입방아에서 유래되었다. 연산군은 내관들의 수군거림에 대해 “고자 놈들이 고자질을 한다.”고 말했고, 여기서 남의 허물이나 비밀을 몰래 일러바치거나 헐뜯는다는 뜻을 가진 ‘고자질’이라는 단어가 유래되었다.최근 우리나라에서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조직 내부의 비리에 대해 고발을 하는 사람들이 ‘고자질쟁이’, ‘배신자’ 등의 오명을 쓴 채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한항공의 갑질을 고발한 박창진 사무장,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내부고발자 노승일, 대한빙상연맹 내부고발자 심석희 선수 등이다. 하지만 실제로 이러한 내부고발자들은 부당해고를 당하거나 파면·징계, 폭행·폭언을 당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사회는 내부고발자에 대해 방어적·보복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우리나라에는 내부고발자들을 보호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이 있다. 2011년에 제정된 이 법은 공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신고한 사람 등을 보호하고 지원함으로써 투명하고 깨끗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형성되었다. 하지만 국민권익위원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 7월까지 ‘공익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