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5.2℃
  • 박무서울 16.8℃
  • 천둥번개대전 16.4℃
  • 대구 15.6℃
  • 울산 16.1℃
  • 구름많음광주 17.8℃
  • 흐림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18.7℃
  • 맑음제주 19.3℃
  • 구름많음강화 16.2℃
  • 흐림보은 16.0℃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5.4℃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위암수술비 병원별 최대 500만원 차이

동산의료원, 갑상선절제술 종합전문병원 중 치료비 최저

URL복사
동산의료원, 갑상선절제술 종합전문병원 중 치료비 최저

(서울=연합뉴스) 김세영 기자 = 위암환자가 같은 위절제수술을 받더라도 의료기관에 따라 수술비가 최대 500만원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의료기관 682곳을 대상으로 38종의 질병(13개 암 포함)에 대한 수술비ㆍ입원일수를 조사한 결과 종합병원 26곳과 종합전문병원 36곳 등 총 의료기관 62곳을 통틀어 위암환자 대상 위전체절제수술 진료비가 최대 526만원까지 차이가 났다고 24일 밝혔다.

26개 종합병원 가운데 위절제술 진료비가 가장 높은 곳은 마산삼성병원(996만9천원)으로 진료비가 가장 낮은 인제대학교동래백병원(513만원) 보다 483만9천원 많았다.

36개 종합전문병원 가운데서는 경희대의과대학부속병원(819만1천원)이 가장 높았고 경북대학교병원(470만9천원)이 가장 낮았다.

일반병원, 종합병원 등에서 진료의뢰서를 받아야 갈 수 있는 종합전문병원의 경우 평균 위절제술 진료비는 592만3천원으로 종합병원(657만1천원) 보다 되려 낮았다.

종합병원인 마산삼성병원(996만9천원)과 종합전문병원인 경북대학교병원(470만9천원)만 놓고 보면 526만원(1.1배) 차이가 나는 셈이다.

평균 입원일수도 마산삼성병원이 30.3일로 가장 길었는데 가장 짧았던 동아대학교병원(11.7일)의 약 3배 수준으로 조사됐다.

중증도에 따라 입원일수는 달라질 수 있지만 입원일수가 길어지는 만큼 의료비가 늘어난다는 점에서 진료를 받을 때 참고해야 한다.

다음으로 갑상선절제술은 종합전문병원 40곳 가운데 중앙대학교용산병원이 238만8천원으로 가장 높았고 최저 수준인 계명대학교동산병원(139만8천원) 보다 99만원 더 많았다.

종합병원 54곳 가운데는 창원파티마병원(235만5천원)이 가장 높았는데 가장 낮은 강릉아산병원(121만5천원) 보다 114만원 더 많았다.

갑상선절제술의 평균 진료비는 종합전문병원이 172만5천원, 종합병원 177만6천원, 병원 187만원이었다.

엉덩이관절치환술은 종합전문병원 38곳 가운데 강북삼성병원이 770만7천원으로 가장 높아 가장 낮은 연세대세브란스병원(550만3천원) 보다 220만4천원 더 많았다.

종합병원 46곳 가운데는 강릉아산병원이 870만원으로 가장 높아 가장 낮은 경희대동서신의학병원(591만8천원) 보다 278만2천원 더 많았다.

평균진료비는 종합전문병원 669만5천원, 종합병원 690만7천원, 병원 622만8천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심평원은 이와 함께 손ㆍ발가락 접합수술 등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진료와 장기이식술 등 전문성을 요하는 수술을 담당하는 병원명단도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평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병원을 선택할 때 수술에 필요한 건강보험 진료비와 입원기간을 사전에 참고할 수 있다"고 말했다.

thedopest@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2010-01-24 12:00 송고]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