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4℃
  • 흐림강릉 15.5℃
  • 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9.6℃
  • 맑음대구 18.7℃
  • 맑음울산 19.1℃
  • 구름조금광주 21.0℃
  • 맑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1.4℃
  • 맑음제주 23.5℃
  • 흐림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계명대 동산병원 신장이식 800례 달성

URL복사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계명대 동산병원은 지난 82년 신장이식을 처음 시행한 후 최근 신장이식 800례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동산병원에 따르면 신장이식팀이 지난 달 27일 말기 신부전증 환자 김모(56.여)씨에게 800번째 수술을 성공리에 마쳐 이 같은 기록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신장이식팀은 이날 김현철 의대학장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들과 환자 김씨가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다.

동산병원 신장이식팀 관계자는 "뇌사 입법 전인 94년부터 뇌사자 신장이식을 활발하게 벌여왔기 때문에 서울을 제외한 지방에서 처음으로 대기록을 세우게 됐다"며 "뿐만 아니라 강력한 새 면역억제제를 도입해 5년, 10년 이식신 생존율이 각각 85%, 67%로 선진국과 비슷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2008-07-17 15:28 송고]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