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8℃
  • 흐림강릉 24.7℃
  • 흐림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20.9℃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5℃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21.0℃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7.4℃
  • 흐림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21.5℃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계명대, 의료텔레매틱스의 꿈은 이뤄진다 !!!

- 계명대 U-Health 모니터링센터 15일(금) 개관...

- 산업자원부가 지원하고 계명대 산학협력단 주최로 의료텔레매틱스의 꿈을 향해 한걸음 더...

- 지속적 생체신호 감지로 인해 작은 의료 실수도 용납지 않아...

URL복사


유비쿼터스 시스템을 도입한 전문 모니터링 센터가 계명대 동산의료원에 들어선다.


계명대 산학협력단은 U-Health 모니터링 센터 오픈 기념식 및 심포지엄을 15일(금) 오전 10시 30분, 동산의료원 외래관 3층 마펫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U-Health 모니터링 센터는 중환자실에 있는 환자의 생체신호(심전도,혈당 등)를 측정하여 핸드폰 CDMA 네트워크를 통해 u-Health 모니터링센터로 전송, 모니터링 센터에서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필요시 응급구조, 방제시스템과 연계하는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이곳에서 사용되는 기술은 계속적인 환자의 생체신호를 수신 받아 특정시간 단위로 데이터파일로 저장 및 조회가 가능한 첨단 원격 의료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환자의 생체신호를 지속적으로 전달하고 모니터링하기 때문에 병원, 집, 혹은 구급차로 후송 중 환자가 모르고 지나칠 수도 있는 이상 신호까지 모니터링하고 처리할 수 있어 적극적인 환자 보호가 가능하게 됐다.

계명대학교 의료텔레매틱스사업단은 산업자원부 지원 지역혁신특성화(RIS)사업으로 선정된 “지역산업 인프라를 이용한 텔레매틱스산업 육성산업”의 일환으로 지난 2004년 계명대에 설치되어 (재)대구테크노파크, 경북대병원, (주)엠디웨어 등 5개 의료업체와 함께 오는 2007년까지 산·학·연·관 네트워킹 체제를 구축, 미래 산업으로 일컬어지는 유비쿼터스 산업의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의료텔레매틱스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계명대 의료텔레매틱스 사업단장 박기현(49. 남. 컴퓨터공학과)교수는 “이번 U-Health 모니터링 센터의 오픈과 함께 추후 중환자실 환자 및 재택환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경우 의료체계에 있어 또 한 단계 발전 가능하게 됐다”면서 “환자의 상태에 대한 정밀한 자료를 바탕으로 더욱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관련업계 뿐 아니라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