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2℃
  • 맑음강릉 27.9℃
  • 서울 21.1℃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4.6℃
  • 맑음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5.5℃
  • 맑음제주 22.6℃
  • 흐림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8.0℃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동산의료원 개원 111주년 기념식

세계 속의 동산의료원으로 도약하자

URL복사

우리학교 동산캠에 위치한 동산의료원이 지난 1일 개원 111주년을 맞아 동산의료원 별관 대강당에서 기념 예배식을 올렸다.
이날 열린 기념 예배식은 정철호 동산병원장의 기도와 오정윤 목사의 말씀, 의료원 성가합창단의 특송에 이어 차순도(의학·교수) 동산의료원장의 기념사와 ‘제5회 자랑스런 동산인상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기념사에서 차순도 동산의료원장은 급격한 시대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오는 2014년에 성서캠으로 이전될 동산의료원의 건립 목표를 이야기하며, “현재 첨단의료장비 도입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1백년을 넘어 세계 속의 동산의료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으자”라고 계획을 밝혔다.

이날 함께 열린 ‘제5회 자랑스런 동산인상 시상식’에서 동산인상에 선정된 권중혁(의학·교수) 교수는 “개인적으로는 영광입니다만 부족한 점이 많아서 앞으로 더 열심히 동산의료원을 위해 노력하라는 채찍질로 삼고 더욱 정진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10월 4일에 실시된 ‘1004 Day’ 행사에서 동산의료원도 지역주민들과 환우들을 위해 건강 상담과 웃음치료강좌, 발마사지, 마술쇼 등의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했으며, 형편이 어려운 환우 5명에게 성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1004 Day’행사는 대한간호협회와 병원간호사회가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매년 10월 4일 전국 병원 간호사들이 실시하는 봉사활동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