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7.8℃
  • 서울 17.8℃
  • 대전 19.0℃
  • 대구 19.7℃
  • 흐림울산 19.8℃
  • 광주 20.3℃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0.9℃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아직도 가야 할 길


종교사회심리학자 피터 버거(Peter Berger)는 현대인들의 특성을 ‘즉각적 만족’을 구하는 세대로 표현한다.

컴퓨터, 디지털 카메라, 휴대전화가 일상생활에 밀착되어 있기에, 이러한 제품들의 특성이 구조화된 사회에 놓인 개인들에게 빠른 만족감을 추구하는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이러한 전자제품들은 세계 최고의 인터넷 인프라를 구축하려는 한국사회에서는 더욱 빠르게 국민의 의식구조를 점령하고 있다. 그러기에 우리는 진중한 것보다 일시적으로 눈에 띄는 것을, 보이지 않는 것보다는 보이는 것을 더 선호하는 사회에 살아간다.

‘즉각적 만족’을 구하고자 하는 경향은 가능하다면 책임을 피해가며 자유를 누려보자는 마음이다. 우리 시대의 큰 문제는 모두가 ‘자유’라는 용어를 기반으로 자신들의 입장을 말하지만 정작 ‘책임’에 대한 것을 맡으려는 사람은 소수라는 점이다. 자유를 표방한 책임 없는 개인과 집단이 가정과 사회에 짐이 되어 가고 있다. 그래서 현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이 가지는 공통적인 문제는 아마 ‘책임’과 ‘자유’의 경계선을 어느 정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가 일 것이다.

사람이 살아가는 것이 고통의 연속이요, 문제가 계속되는 것은 바로 이 자유와 책임에 대한 균형 상실에서 온다. 동시에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을 바로 보려고 하는 헌신된 노력의 상실이 현대인들을 잘못된 환영(illusion)과 거짓에 빠지게 한다. 누구나 고통 없는 사람은 없고, 정신적으로 완벽한 사람도 없다. 해탈과 번뇌는 동시에 있는 것이고, 성화와 고난은 불가분의 관계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통을 이겨내어 의미를 가질 수 있는 사람은 인생에서 자신을 훈련하는 사람만이 가질 수 있으며, 자유는 책임을 수행한 사람들의 소산물이다. 이러한 책임과 자유의 문제를 차분하게 설득력 있는 언어로 우리에게 제시해 주는 책이 정신의학자 스캇 펙(Scott Peck)의 저서 ‘아직도 가야할 길(The Roadless Traveled)’이다. 1990년도 필자가 접한 이 책은 오늘 다시 읽어도 마음 속에 빛을 준다.

저자가 정신과 의사로서 사람을 만나면서 그 가운데서 얻은 좌절과 희망의 경험들을 보편적인 언어로 풀어나간 인간 이해에 대한 심리학적 도서임에도 불구하고 현대인에게 인간 모두가 살아가면서 겪을 수 밖에 없는 심리적인 현상을 설득력 있는 언어로 표현하기에 독자들이 ‘아하!’ 라고 공감할 수 밖에 없는 보석같은 글로 가득 차 있다.

책임과 자유, 진정한 사랑과 종교를 생각하는 대학생들이 몇 번씩 곱씹어 정독해야 할 내용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