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4.1℃
  • 맑음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6.0℃
  • 구름조금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조금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7.8℃
  • 맑음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다큐멘터리 영화 '불편한 진실'

An Inconvenien Truth


2000년 가을 유학생활을 정리하고 귀국 짐을 꾸릴 때 텔레비전에서는 미국의 43대 대통령후보로 나선 앨 고어와 부시 간의 토론회가 중계되고 있었다. 고어의 정치적 비전과 식견이 상대적 우위라고 생각했지만 인간미를 부각시킨 부시가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3회에 걸친 TV토론회를 녹화하면서까지 민주당 후보에 관심을 가졌던 나로선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리고 불편했던 기억은 점차 잊혀졌다.

2006년 고어는 지구온난화를 경고하는 ‘불편한 진실(An Inconvenient Truth)’이란 다큐멘터리로 다시 나를 불편하게 만들었다. 우리가 얼마나 지구에 빚지고 사는지를 생각게 한다며 함양 마천에 사는 지인 ‘나무꾼’이 보내준 다큐멘터리는 일종의 ‘기도하려면 차라리 발을 움직이라’는 메시지였다. 지구촌의 파국을 예견하는 100분간의 ‘불편한 진실’은 앨 고어의 주장이라기보다 지금 바로 환경운동을 실천하라는 자연이 인간에게 주는 경고이다.

예전 TV토론회에서 보여주었던 논리 정연하지만 차갑고 지루한 인상의 고어였다면 ‘불편한 진실’은 그저 따분한 다큐멘터리에 불과했을지 모른다.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따뜻한 시선과 부드러운 말투로 진행하는 그는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이상고온 현상과 자연재해 등이 왜 일어나고 우리가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지를 필요만큼 자각하게 만든다. 다큐멘터리를 보는 동안 명확한 발음, 음성, 발표 속도 등 진행의 구성과 목표를 성공적으로 획득하는 고어의 프레젠테이션 기술을 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킬리만자로와 히말라야, 알프스에 덮였던 만년설이 점차 사라지고, 콜롬비아와 극지대의 빙하들이 녹아내리는 장면과 도표화된 기록을 배합하며 다큐멘터리의 질을 높인 데이비스 구겐하임의 편집도 눈여겨 볼만하다. 그렇지만 다큐멘터리가 담고 있는 인간들의 과오와 무지에 관한 불편하고 충격적 내용이 영상편집의 기술보다 우위이며 영화의 핵심이다.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이란 사실을 모르기 때문이 아니라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란 막연한 믿음 때문에 위험을 맞이하게 된다’는 마크 트웨인의 말처럼 우리는 환경문제를 애써 외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 산업혁명이 일어난 18세기 중반에 비해 지구의 평균기온이 2도 상승하면 인류에겐 재앙이 된다는 경고는 지금 현실화되고 있다. 그래서 지구 온난화와 환경문제는 정치적 문제가 아니라 도덕적 문제라는 고어의 얘기는 울림이 크다. 살아있는 것만큼 우선하고 중요한 것이 없다고 믿는다면 <불편한 진실>의 메시지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살아있다는 것은 신비이고 축복이며 경이로움이기 때문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