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2℃
  • 맑음강릉 21.1℃
  • 흐림서울 22.5℃
  • 흐림대전 21.0℃
  • 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1.1℃
  • 광주 20.4℃
  • 박무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1.1℃
  • 제주 21.7℃
  • 흐림강화 ℃
  • 구름조금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21.3℃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연기가 내 삶에 선물한 것

지난해 11월 끝자락에 군복을 벗은 나는 얼른 복학해서 동아리(계명극예술연구회) 사람들과 연극을 하고 싶었다. 갓 전역한 내게 세상 모든 것들은 설렘 그 자체였지만, 무엇보다도 내 가슴을 뛰게 하는 것은 연극이었다. 

 

고등학교 시절, 아침 7시에 등교해서 밤 10시에 하교하는 매일 매일에 나는 내 성적과 치열한 입시경쟁의 현실에 절망했다. 또한 학교생활의 막연함에 종종 허망했다. 어른들은 이런 내게 공부에 ‘절실함’을 가지라고 했다. 당장은 공부와 좋은 대학에 입학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이다. 하지만 그들이 남발하는 ‘절실’이라는 단어에는 어떠한 맹목적인 노력만 있을 뿐 어떤 내적가치도 포함되어 있지 않아서 차갑고 공허했다. 나는 그저 절실하게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찾고 싶을 뿐이었다. 

 

그때 만난 것이 연극이었다. 고등학교 2학년, 떠밀리듯 들어간 연극동아리는 학교생활에 지쳐, 그저 시간을 흘려보내기만 했던 내게 진정으로 큰 축복이자, 위대한 선물이었다. 작중 인물을 탐구·분석하고 그 안에 뛰어드는 과정은 흥미로웠고, 내 삶과는 다른 사람의 삶을 살 수 있다는 점에서 나는 연기가 참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게다가 공연이 끝났을 때 무대에서 받는 박수와 그 뿌듯함은 가슴 벅찬 일이었다. 한 작품을 끝내고 나면 그 여운에 힘입어 다시 다른 작품이 하고 싶었다. 나는 연기가 갈수록 좋아졌고, 내가 지금 느끼는 이 감정이 곧 절실함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어느새 내 장래희망은 배우가 되었고, 그 꿈을 위해 현재도 열심히 연극을 하고 있다. 

 

고등학교 시절 나는 절실함이 무엇인지 너무나도 알고 싶었고, 연기는 나에게 ‘절실함’이 무엇인지 알려주었다. 다른 긴말할 것 없이 그것 하나만으로도 나는 연기에 진심으로 감사함을 느낀다. 또한 앞으로도 배우라는 꿈을 위해 절실함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 달려가는 내가 되길 희망한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