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8.1℃
  • 흐림강릉 2.9℃
  • 구름많음서울 8.4℃
  • 구름많음대전 8.6℃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5.6℃
  • 구름조금광주 9.9℃
  • 구름많음부산 8.2℃
  • 구름조금고창 6.5℃
  • 구름조금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7.6℃
  • 구름많음보은 7.6℃
  • 구름많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0.9℃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 우리의 지구를 지켜 주세요

요즘 우리는 4월 후반이 되면 반소매 티셔츠를 준비하고, 10월 후반이 되면 두꺼운 외투를 꺼낸 경험이 있는 것처럼 예전과 다른 계절의 길이와 온도를 느낀다. 이러한 변화가 나타나는 이유는 바로 ‘지구온난화’ 때문이다. 최근 몇십 년간 지구의 기온이 지속해서 상승하는 걸 누구나 잘 알지만, 지구온난화의 위험성은 깨닫지 못하고 살아가는 경우가 많다. 지구온난화의 피해 사례 중 해수면 상승에 대해 짧게 다뤄 본 후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해결 방안을 모색해 보자.

 

지구온난화는 말 그대로 지구의 기온이 높아지는 현상이다. 한 국가만의 문제가 아닌 전 지구적 차원의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지구의 기온이 상승하면서 북극과 남극 대륙의 빙하 면적이 매년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 빙하 면적 감소는 바닷물의 양을 증가시키고, 이는 해수면 상승을 일으킨다. 해수면이 상승하면 어떤 문제가 일어날까? 가장 큰 문제는 해안가의 도시가 물에 잠겨 많은 면적의 땅이 없어지는 점이다. 로맨틱 신혼여행지 몰디브가 물에 잠기고 있다는 사실은 이미 많은 사람이 접한 소식이다. 만약 해수면이 45cm 상승한다면 몰디브는 육지 면적의 약 77%를 잃는다. 매우 심각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지구온난화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 있을까? 산림 파괴 중단, 일회용품 사용 자제, 대중교통 이용 등 개인부터 기업이 할 수 있는 일까지 다양하다. 그중 ‘탄소 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의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으로, 여름철 냉방 온도는 2℃ 높이고, 겨울철 난방 온도는 2℃ 낮추기, 물 받아서 사용하기, LED 조명 사용하기처럼 가정에서도 에너지를 절약하는 방법으로 탄소 중립을 실천할 수 있다. “우리는 전환점을 넘어섰지만 돌아오지 못할 지점을 넘기진 않았다.” NASA 수석 기후학자 제임스 핸슨 박사의 말처럼 아직은 수영보다 걷는 게 좋은 북극곰을 위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를 위해 위대한 첫걸음을 내디뎌 보자.

관련기사





[사설] 왜 읽고 생각하고 쓰고 토론해야 하는가? 읽는다는 것은 모든 공부의 시작이다. 지식의 습득은 읽는 것에서 시작한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지식 기반 사회에서는 지속적인 혁신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지식 정보를 수집해 핵심 가치를 파악하고 새로운 지식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것들을 창출해 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의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 읽기다. 각 대학들이 철학, 역사, 문학, 음악, 미술 같은 인문·예술적 소양이 없으면 창의적인 인재가 되기 어렵다는 판단하에 고전과 명저 읽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교과 과정으로 끌어들여 왔다. 고전과 명저란 역사와 세월을 통해 걸러진 책들이며, 그 시대의 가장 첨예한 문제를 저자의 세계관으로 풀어낸, 삶에 대한 통찰이 담겨 있는 책이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가치를 발하는 정신의 등대 역할을 하는 것이 고전과 명저라 할 수 있다. 각 기업들도 신입사원을 뽑는 데 있어서 자신의 재능과 역량을 증명할 수 있는 에세이와 작품집을 제출하는 등의 특별 전형을 통해 면접만으로 인재를 선발하거나, 인문학책을 토대로 지원자들 간의 토론 또는 면접관과의 토론을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등 어느 때보다 인문과 예술적 소양을 중시하고 있다. 심지어 인문학과 예술을 모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