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9.4℃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함께 완성해가는 STORY+

4월 1일부터 서비스 시작…학생 진로 탐색 지원

URL복사
지난 3월 15일부터 31일까지 시범 운영된 학생 정보지원 통합시스템 ‘계명스튜던트포털 STORY+(Sail Towards Opportunities and Refine Your future + dreams, 이하 STORY+)’가 지난 4월 1일부터 공식 서비스에 들어갔다.
 
STORY+는 ‘나의 성장 스토리가 시작되는 곳, 나의 성공 스토리가 완성되는 곳’이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학생 역량 개발 요구에 부응하고 데이터 기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교육혁신처에서 개발했다. STORY+는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과 진로를 탐색하고 교과와 비교과 활동을 스스로 설계해 실천함으로써 자신만의 스토리와 이력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모두 6개(▶COMpass K ▶K-Cloud ▶진로로드맵 ▶학생상담 ▶MY 포트폴리오 ▶K-STAR 인증제)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STORY+는 학생들의 역량 관리를 체계적으로 지원하여 자기주도적 역량을 개발하고 완성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명숙(교육학·교수) 교육혁신처장은 “이전에 개발되어 사용하던 에드워드 시스템은 행정 통합 시스템이기 때문에 학생들을 위한 기능을 한곳에 모아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싶었다”라며 “학생들이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어디서든 접속 가능하도록 편의성을 높이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말했다. 또한 “학생들이 STORY+를 학교생활의 동반자이자 친구로 생각하고 필요한 정보를 얻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학생들의 활발한 피드백을 통해 이 시스템을 함께 완성해 나가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혁신처는 추후 STORY+와 연계된 행사 및 공모전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