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4℃
  • 맑음서울 5.1℃
  • 박무대전 3.8℃
  • 박무대구 4.8℃
  • 맑음울산 7.8℃
  • 박무광주 5.1℃
  • 맑음부산 9.5℃
  • 맑음고창 1.8℃
  • 맑음제주 10.5℃
  • 맑음강화 2.8℃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0.1℃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계명문화상 공지

제38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8-05-24 13:31:48


38회 계명문화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2018년 제38회 계명문화상의 부문별 당선작과 심사위원을 알려드립니다.

 

38회 계명문화상의 수상작이 뽑혔습니다.

예년과 같이 많은 문학도 여러분들이 응모해주셨고,

 많은 우수한 작품들 가운데 부문별로 3작품이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수상자 여러분께 축하드리며, 응모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계명문화상은, 올해 12월 제39회 응모에서 

더 나은 모습으로 청년 문학도와 함께 하겠습니다.

 

 

38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이은지(한국전통문화대학교·문화재보존과학) (상장 및 부상 150만원)

 

38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조지원(계명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50만원)

 

38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당신이라는 간질>
박상원(우석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50만원)

 

*****************************************************************

 

38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 <배수(排水)>

이주현(동국대학교·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

(상장 및 부상 200만원)

 

38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1) - <줄곧 들어온 소리>

성유경(서울예술대학교·문예창작전공)

(상장 및 부상 70만원)

 

38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2) - <드리프터>

정지혜(홍익대학교·게임그래픽디자인전공)

(상장 및 부상 70만원)

 

*****************************************************************

 

38회 계명문화상 심사위원 소개

시 부문 장옥관 님 (시인,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 교수)

소설 부문 손정수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문예창작학, 교수)

 

좋은 작품 선정을 위해 촉박한 일정에도 열정을 다해주신

심사위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모두가

계명문화상의 주인이십니다.

 

***

계명대신문사 / gokmu.com 

수상작은 201864일 이후 계명문화상 작품보기와

계명대신문 1157호(2018.6.4.)에서 볼 수 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0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