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6℃
  • -강릉 26.9℃
  • 맑음서울 27.2℃
  • 맑음대전 27.9℃
  • 구름조금대구 30.2℃
  • 맑음울산 28.0℃
  • 박무광주 28.2℃
  • 맑음부산 26.4℃
  • -고창 25.0℃
  • 맑음제주 28.3℃
  • -강화 21.3℃
  • -보은 25.6℃
  • -금산 27.2℃
  • -강진군 26.1℃
  • -경주시 27.5℃
  • -거제 27.0℃
기상청 제공

익산의 미륵사지에서 2km도 채 안 되는 거리에 사연이 많은 아주 고풍스러운 백제계 석탑 하나가 외롭게 서 있다(국보 289호 높이 8,5m). 이 탑이 있는 벌판은 백제시대 왕궁이 있던 곳으로 왕궁평이라 불리던 곳이다. 전해지기로는 백제 무왕이 이곳에 왕궁을 지어 천도하려 했다는 설과 무왕이 별궁으로 축조하였다는 설도 있다.

이 탑은 1965년 해체 수리될 때 탑의 여러 곳에서 사리공이 발견돼 관심을 끌었다. 1층 지붕돌에서 2개의 사리공이 있었고, 기단부에 3개의 사리공이 품(品)자형을 이루고 있었다. 우리 석탑에서는 유례가 없었던 일이다. 유물들을 해독한 결과 이 탑이 건립되기까지 몇 번의 큰 변화가 있었음이 밝혀졌다.

그래서인지 이 탑은 건립시기가 백제 후기, 통일신라, 고려 초기 등 서로 엇갈리고 있다. 먼저 양식적인 면에서 보면 이 탑은 정림사지탑의 모양을 매우 닮아 있어 백제계 탑임을 쉽게 짐작케 한다. 5층탑, 낮은 단층 기단, 몸돌에 비해 넓고 얇은 지붕돌, 지붕돌의 반전 형식 등이 백제양식이다. 특히 기단부의 품자형 사리공은 백제 목탑의 유물이며, 지붕돌의 사리공은 석탑의 유산이다. 그러나 탑을 짜맞추는 수법과 지붕돌 받침의 수법이 통일신라의 양식을 본받고 있으며, 발굴된 사리장치의 형식은 고려 초기의 탑임을 말해준다.

결국 이 탑은 이런 인과관계가 성립된다. 이곳은 무왕의 왕궁으로 계획되었으나 어떤 이유로 천도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이 자리에 궁사 또는 관궁사라는 절과 목탑이 건립되었다. 그리고 어느 시기에 목탑도 사라지고 그 자리에 지금의 5층석탑이 세워지게 되었던 것이다. 한번 성지는 영원한 성지임이 이 탑이 입증하고 있다.

5-6월 경 이곳을 방문하면 배롱나무(백일홍)의 붉은 빛과 탑의 고풍스러움이 너무나 잘 어울려 한 폭의 그림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