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4.7℃
  • 흐림대구 25.5℃
  • 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6.8℃
  • 부산 23.3℃
  • 흐림고창 26.1℃
  • 흐림제주 25.8℃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사설]Movement와 Shift

하늘에는 구름이 흘러가고 땅에도 바람이 흐른다. 사람이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어도 시간은 흐른다. 변화는 항상 우리 곁에 있고, 우리 자신도 변한다. 변하지 않는 것은 변한다는 사실 한 가지뿐이다. 변화 중에는 적은 노력으로도 적응이 가능한 변화가 있지만,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하는 변화도 있다. 전자를 Movement라고 하고, 후자를 Shift라고 한다. 고등학생이 대학생이 되면 변화가 있지만, 학교라는 환경은 같기 때문에 대부분의 학생들이 쉽게 적응한다. 동일한 차원 내에서 이동하는 Movement 수준의 작은 변화인 것이다. 반면에, 대학생이 취업을 해서 직장인이 되면 환경이 크게 달라지고 적응에 많은 노력을 필요로 한다.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 이동하는 Shift 수준의 큰 변화인 것이다.

 

우리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등등 굳이 애쓰지 않아도 무언가 변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이런 기술적인 변화가 Movement 수준의 변화일까, 아니면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의 이동을 의미하는 Shift일까. 4차 산업혁명이라는 타이틀을 걸어놓은 것을 보면 Shift 수준의 상당히 큰 변화라고 보는 견해가 다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지금의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시작점에 있고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으니 어떤 변화가 얼마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과거에 있었던 기술변화의 역사 속에서 변화의 방향과 경로를 예측할 뿐이다. 기술은 인류의 생활에 필요한 물건을 대량으로 생산하고 공급할 수 있는 방향으로 발전해 왔으니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특히, 자동차나 선박, 비행기 같은 기술은 이동에 있어서 큰 변화를 가져왔던 것처럼 인공지능을 이용한 자율주행이 가능해지는 것은 충분히 예측 가능한 변화이다.

 

사람이나 물건을 옮기기 위한 이동 수단도 중요하지만, 기술변화의 역사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정보와 지식의 이동이다. 문자와 숫자, 종이와 인쇄술, 그리고 신문과 방송은 오랫동안 정보와 지식의 생성과 전달을 지배한 기술이었다.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중요한 변화는 이러한 기존의 기술이 근본적인 변화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정보와 지식을 데이터로 변환하고 저장, 이동시킬 수 있는 반도체와 통신 기술이 혁신이라고 부를 수 있는 수준으로 발전하고 있다. 손가락보다도 작은 USB에 수십만 권의 책을 저장하고, 다른 나라에 보내는 것도 몇 초 걸리지 않는다. 자동차가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도 대량의 데이터 수집과 처리가 빠른 속도로 가능하기 때문이다. 기업에서 제품의 생산과 품질을 개선하는 데 있어서 사물인터넷을 통하여 혁신을 추구하는 것도 데이터 수집과 분석에 기반한 것이다. 결국,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4차산업으로의 Shift는 데이터 혁명이라고 볼 수 있다.

 

하늘을 그냥 보면 안 되고 흘러가는 구름을 보고 환경의 변화에 대처해야 하고, 대지를 딛고 그냥 서 있으면 안 되고 흐르는 바람을 느끼면서 나 자신의 변화를 시도해야 한다. 기계를 다룰 줄 아는 능력이 오랫동안 중요했던 것처럼 데이터를 다룰 줄 아는 능력은 개인, 기업, 그리고 국가에 이르기까지 핵심 능력이 될 것이다. 특히, 데이터의 수집, 처리, 그리고 분석과 관련된 기술을 습득하는 것은 학생들이 4차 산업혁명으로의 Shift를 준비함에 있어서 중요한 과제이다.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