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뉴스 타임머신] 강의 만족도 평가, 만족스러우신가요?

URL복사

 

A교수는 종강을 앞두고 학생들의 강의 만족도 조사를 기다리고 있다. 한 학기를 마무리하며 본인의 강의가 학생들에게 만족스럽게 다가갔을지 고민이 많다. 반면 대학생 B씨는 기말고사 성적을 확인하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강의 만족도 조사에 어쩔 수 없이 응했다. 답변은 모두 ‘보통이다’ 항목으로 통일했고 주관식 평가란에는 ‘교수님 수고하셨습니다’라는 상투적인 표현을 적어넣었다. 한편 교수의 강의가 불만족스러웠던 C씨는 해당 강의 문제점을 감정적인 문구들로 강의평가에 녹여냈다.

 

우리학교는 강의 만족도 조사를 통해 강의의 질을 개선하고자 한다. 하지만 강의 평가가 형식적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강의 만족도 조사에 진지하게 응하는 재학생의 비율은 결코 높다고 할 수 없는 수준이며, 학생들은 강의 평가로 무엇이 달라지는지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강의 평가를 둘러싼 갑론을박은 과거에도 있었다. ‘96년 11월 4일자 <계명대신문>에 실린 ‘교수 활동…실적 위주 평가 문제 많아’ 기사에서 교수업적 평가제의 허와 실을 조명한다. 기사는 교수의 교육 활동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교수 자체 평가 ▶동료 교수 평가 ▶수업을 듣는 학생들의 직접 평가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앞의 두 가지 방법은 신뢰성이 결여되면 객관성을 상실할 수 있고, 적정 강의 수준에 대한 견해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돼 세 번째 방식인 학생 직접 평가가 현재까지 시행되고 있다. 기사는 이러한 강의평가제가 “교수는 편한 직업이라고 생각하는 무능력한 교수들에게 경고성의 제도가 될 수 있다”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전반적인 교수업적 평가제 제도가 아직 합리적인 제도로 정착되지 않아 교수사회 내부에서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라며 강의평가제의 이면을 살핀다. 기사에 따르면 우리학교는 97년부터 학부제를 시행할 예정이었지만, 이러한 조건에서 강의평가제를 실시하면 일부 인기 과목에 학생들이 편중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기사는 “어느 학문과 어느 전공이 살아남을 것인가라는 관심사는 교수를 가혹한 경쟁의 장으로 내몰 우려가 있다”라며 교수업적 평가제의 부작용을 지적했다.

 

우리학교는 강의 만족도 조사를 앞두고 있다. 의무적으로 참여해야 하는 조사인 만큼 높은 참여도가 보장되지만, 그 실효성은 낮다는 것이 중론이다. 강의 평가가 강의의 질적 향상을 돕는 수단이 되려면 학생들의 강제적인 수단에 의하지 않은 자발적인 참여와 대학 당국의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할 것이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