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8.1℃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3.2℃
  • 맑음대구 25.3℃
  • 맑음울산 24.1℃
  • 맑음광주 23.8℃
  • 맑음부산 23.0℃
  • 맑음고창 23.9℃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5.4℃
  • 맑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공지사항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8-01-18 14:44:05
  • 조회수 : 1500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 요강


1. 모집 부문: ① 시(시조 포함) ② 단편소설


2. 모집 대상: 전국 대학교(2년제 대학 포함) 재학생 및 휴학생, 2018년 2월 졸업(예정)자


3. 작 품 수: 시 - 1인당 3편 이상, 단편소설 – 1인당 1편


4. 원고 매수: 시 - 제한 없음, 단편소설 – 200자 원고지 70매 내외


5. 접수 마감: 2018년 3월 30일 (금) 24:00까지 (우편접수 시 당일 소인 유효함)


6. 접 수 처: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095번지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아람관 105호 계명대학교 신문방송국 행정팀


7. 수상작 발표: 개별통지 및 2018년 1학기 중 전자신문(www.gokmu.com) 및 계명대신문에 게재


8. 시상 내역
   가. 시(시조): 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15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50만원)
   나. 단편소설: 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20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70만원)


9. 심사 위원: 당선작과 함께 발표함.


10. 기 타
   가. 수상작이 이미 발표 되었거나 표절 및 모방된 작품일 경우 수상을 취소할 수 있음.
   나. 수상작이 온라인 등을 통해 이미 알려진 경우 발표된 것으로 인정할 수 있음.
   다. 작품 공모 시 봉투 겉면에 『계명문화상 응모작품』이라고 기재할 것.
   라. 출품자의 소속대학, 전공 및 학년, 연락처(전화번호)를 기재할 것.
   마. 작품 접수는 우편 또는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
   바. 접수된 작품은 일체 반환하지 않음.
   사. 수상작에 대한 저작권은 본사 소유임.
   아. 재학생, 휴학생 모두 응모 가능하며, 응모 시 재학(휴학)증명원을 제출할 것.
        2018년 2월 졸업(예정)자까지 응모가능. (관련 증명원 제출)
   자. 응모자는 개인정보제공 및 활용 동의서를 반드시 제출하여야 하며
       (관련 양식을 다운받아 서명 후 사진파일 등으로 제출),
       개인정보제공 및 활용 동의에 따라 수상자의 경우 신문과 전자신문(www.gokmu.com) 등에
       이름, 소속 대학(전공) 및 학년 등이 실릴 수 있음.
   차.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거나, 연락처 등을 기재하지 않을 경우 작품 접수를 거부할 수 있음.
   카. 각 부문별 당선작이 2편 일 경우 당선 부상(상금)을 1/2씩 나누어 지급할 수 있음.


11. 연락처
◉ 전 화: 053)580-5731 ◉ FAX: 053)580-5735
◉ 홈페이지: http://www.gokmu.com (계명문화상 공지 참조)
 

계 명 대 학 교  신 문 방 송 국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제41회 계명문학상 작품 공모(~8.31) 신문방송국 2021/02/26 121
204 2021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21/02/17 165
203 2020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20/09/04 619
202 제40회 계명문학상 수상작 발표 정재호 2020/09/01 903
201 제40회 계명문학상 작품 공모 신문방송국 2020/03/05 1044
200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 작품 공모 신문방송국 2019/02/28 1191
199 계명대신문 독자마당 응모 방법 신문방송국 2019/02/07 1198
198 2019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9/02/07 2037
197 계명대언론사 통합뉴스포털 리뉴얼 완료 신문방송국 2018/07/10 1371
196 제38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계명대신문방송국 2018/05/24 1496
195 2018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8/02/02 1726
*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계명대신문사 2018/01/18 1501
193 gokmu.com 회원관리 및 보안사항 변경 공지 gokmu.com 2017/04/06 1366
192 바로 잡습니다 계명대신문사 2017/03/13 1367
191 제62기 수습기자 모집(3월 30일까지) 계명대신문사 2017/03/06 1467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