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3℃
  • 맑음강릉 4.4℃
  • 구름조금서울 0.5℃
  • 흐림대전 1.4℃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3.7℃
  • 흐림광주 3.5℃
  • 맑음부산 5.8℃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9.1℃
  • 흐림강화 -1.1℃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공지사항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8-01-18 14:44:05
  • 조회수 : 1346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 요강


1. 모집 부문: ① 시(시조 포함) ② 단편소설


2. 모집 대상: 전국 대학교(2년제 대학 포함) 재학생 및 휴학생, 2018년 2월 졸업(예정)자


3. 작 품 수: 시 - 1인당 3편 이상, 단편소설 – 1인당 1편


4. 원고 매수: 시 - 제한 없음, 단편소설 – 200자 원고지 70매 내외


5. 접수 마감: 2018년 3월 30일 (금) 24:00까지 (우편접수 시 당일 소인 유효함)


6. 접 수 처: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095번지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아람관 105호 계명대학교 신문방송국 행정팀


7. 수상작 발표: 개별통지 및 2018년 1학기 중 전자신문(www.gokmu.com) 및 계명대신문에 게재


8. 시상 내역
   가. 시(시조): 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15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50만원)
   나. 단편소설: 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20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70만원)


9. 심사 위원: 당선작과 함께 발표함.


10. 기 타
   가. 수상작이 이미 발표 되었거나 표절 및 모방된 작품일 경우 수상을 취소할 수 있음.
   나. 수상작이 온라인 등을 통해 이미 알려진 경우 발표된 것으로 인정할 수 있음.
   다. 작품 공모 시 봉투 겉면에 『계명문화상 응모작품』이라고 기재할 것.
   라. 출품자의 소속대학, 전공 및 학년, 연락처(전화번호)를 기재할 것.
   마. 작품 접수는 우편 또는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
   바. 접수된 작품은 일체 반환하지 않음.
   사. 수상작에 대한 저작권은 본사 소유임.
   아. 재학생, 휴학생 모두 응모 가능하며, 응모 시 재학(휴학)증명원을 제출할 것.
        2018년 2월 졸업(예정)자까지 응모가능. (관련 증명원 제출)
   자. 응모자는 개인정보제공 및 활용 동의서를 반드시 제출하여야 하며
       (관련 양식을 다운받아 서명 후 사진파일 등으로 제출),
       개인정보제공 및 활용 동의에 따라 수상자의 경우 신문과 전자신문(www.gokmu.com) 등에
       이름, 소속 대학(전공) 및 학년 등이 실릴 수 있음.
   차.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거나, 연락처 등을 기재하지 않을 경우 작품 접수를 거부할 수 있음.
   카. 각 부문별 당선작이 2편 일 경우 당선 부상(상금)을 1/2씩 나누어 지급할 수 있음.


11. 연락처
◉ 전 화: 053)580-5731 ◉ FAX: 053)580-5735
◉ 홈페이지: http://www.gokmu.com (계명문화상 공지 참조)
 

계 명 대 학 교  신 문 방 송 국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신문방송국 2020학년도 수습기자 추가모집(~10.23) 신문방송국 2020/10/12 40
공지 제40회 계명문학상 수상작 발표 정재호 2020/09/01 735
202 2020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20/09/04 376
201 제40회 계명문학상 작품 공모 신문방송국 2020/03/05 825
200 계명대학교 창립 120주년 기념 제39회 계명문학상 작품 공모 신문방송국 2019/02/28 1057
199 계명대신문 독자마당 응모 방법 신문방송국 2019/02/07 948
198 2019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9/02/07 1841
197 계명대언론사 통합뉴스포털 리뉴얼 완료 신문방송국 2018/07/10 1243
196 제38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계명대신문방송국 2018/05/24 1357
195 2018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8/02/02 1589
*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계명대신문사 2018/01/18 1347
193 gokmu.com 회원관리 및 보안사항 변경 공지 gokmu.com 2017/04/06 1118
192 바로 잡습니다 계명대신문사 2017/03/13 1224
191 제62기 수습기자 모집(3월 30일까지) 계명대신문사 2017/03/06 1244
190 제37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2017.3.31) gokmu 2017/01/11 1507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