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3℃
  • 맑음강릉 1.9℃
  • 연무서울 2.3℃
  • 연무대전 -0.4℃
  • 박무대구 1.6℃
  • 연무울산 6.3℃
  • 연무광주 2.3℃
  • 연무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1.5℃
  • 박무제주 5.8℃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2.4℃
  • 구름조금경주시 0.9℃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공지사항

제37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2017.3.31)

  • 작성자 : gokmu
  • 작성일 : 2017-01-11 14:07:39
  • 조회수 : 736

제37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 요강

 

1. 모집 부문① (시조 포함② 단편소설

 

2. 모집 대상전국 대학교(2년제 대학 포함재학생 및 휴학생,

2017년 2월 졸업(예정)

 

3. 작 품 수시 - 1인당 3편 이상

단편소설 - 1인당 1

 

4. 원고 매수시 제한 없음

단편소설 - 200자 원고지 70매 내외

 

5. 접수 마감: 2017년 3월 31일 (금) 24:00까지 (우편접수 시 당일 소인 유효함)


6. 접 수 처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 1095번지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아람관 105호 계명대학교 신문방송국 행정팀

7. 수상작 발표개별통지 및 2017년 5월 중 전자신문(www.gokmu.com및 계명대신문에 게재

 

8. 시상 내역

(시조): 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15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50만원)

단편소설당선작 1편 (상장 및 부상 200만원)

가작 2편 (상장 및 부상 70만원)

 

9. 심사 위원당선작과 함께 발표함.

 

10. 기 타

수상작이 이미 발표 되었거나 표절 및 모방된 작품일 경우 수상을 취소할 수 있음.

수상작이 온라인 등을 통해 이미 알려진 경우 발표된 것으로 인정할 수 있음.

작품 공모 시 봉투 겉면에 계명문화상 응모작품이라고 기재할 것.

출품자의 소속대학전공 및 학년연락처(전화번호)를 기재할 것.

작품 접수는 우편 또는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

접수된 작품은 일체 반환하지 않음.

수상작에 대한 저작권은 본사 소유임.

재학생휴학생 모두 응모 가능하며응모 시 재학(휴학)증명원을 제출할 것.

2017년 2월 졸업(예정)자까지 응모가능. (관련 증명원 제출)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거나연락처 등을 기재하지 않을 경우 작품 접수를 거부할 수 있음.

 

11. 연락처

◉ 전 화: 053)580-5731 ◉ FAX: 053)580-5735

◉ 홈페이지http://www.gokmu.com (계명문화상 공지 참조)

 

계 명 대 신 문 사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2019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1] 신문방송국 2019/02/07 156
198 계명대신문 독자마당 응모 방법 신문방송국 2019/02/07 20
197 계명대언론사 통합뉴스포털 리뉴얼 완료 신문방송국 2018/07/10 321
196 제38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계명대신문방송국 2018/05/24 377
195 2018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8/02/02 549
194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계명대신문사 2018/01/18 566
193 gokmu.com 회원관리 및 보안사항 변경 공지 gokmu.com 2017/04/06 336
192 바로 잡습니다 계명대신문사 2017/03/13 442
191 제62기 수습기자 모집(3월 30일까지) 계명대신문사 2017/03/06 425
* 제37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2017.3.31) gokmu 2017/01/11 737
189 2016년 2학기 계명대신문 발행 일정 gokmu 2016/08/24 473
188 제36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계명대신문사 2016/05/30 849
187 계명대신문사 제61기 수습기자 모집 gokmu 2016/03/10 2165
186 제36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 gokmu 2015/12/07 1041
185 2015년 2학기 계명대신문 발행일정 gokmu 2015/08/25 535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