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3℃
  • 맑음강릉 1.9℃
  • 연무서울 2.3℃
  • 연무대전 -0.4℃
  • 박무대구 1.6℃
  • 연무울산 6.3℃
  • 연무광주 2.3℃
  • 연무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1.5℃
  • 박무제주 5.8℃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2.4℃
  • 구름조금경주시 0.9℃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공지사항

제36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6-05-30 10:50:01
  • 조회수 : 848

제36회 계명문화상 당선작 및 심사위원 발표

 

 

2016년 제36회 계명문화상의 부문별 당선작과 심사위원을 알려드립니다.

 

제36회 계명문화상의 수상작이 뽑혔습니다. 예년과 같이 많은 문학도 여러분들이 응모해주셨고, 많은 우수한 작품들 가운데 부문별로 3작품이 수상하게 되었습니다.

수상자 여러분께 축하드리며, 응모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계명문화상은, 올해 12월 제37회 응모를 에서 더 나은 모습으로 청년 문학도와 함께 하겠습니다.

 

 

제36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당선작 - <방어진 시외버스 터미널>

전명환(중앙대학교·국어국문학)

 (상장 및 부상 150만원)

 

● 제36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1) - <심해어>

유다인(서울과학기술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50만원)

 

● 제36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서랍>
이태희(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50만원)

 

*****************************************************************

 

●제36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당선작 - <서식지는 동쪽>

이정연(동국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200만원)

 

●제36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1) - <궁지>

윤화룡(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70만원)

 

●제36회 계명문화상 소설부문 가작(2) - <핸들링>

김소린(명지대학교·문예창작학)

(상장 및 부상 70만원)

 

*****************************************************************

 

● 제36회 계명문화상 심사위원 소개

시 부문 : 송재학 님 (시인)

소설 부문 : 김영찬 님 (평론가, 계명대학교, 국어국문학, 교수)

 

좋은 작품 선정을 위해 촉박한 일정에도 열정을 다해주신 심사위원들께 감사드립니다.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 모두가

계명문화상의 주인이십니다.

 

***

계명대신문사 / gokmu.com 

수상작은 계명문화상 작품보기와 계명대신문 1126호(2016.5.30.)와 1127호(2016.6.6.)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2019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1] 신문방송국 2019/02/07 156
198 계명대신문 독자마당 응모 방법 신문방송국 2019/02/07 20
197 계명대언론사 통합뉴스포털 리뉴얼 완료 신문방송국 2018/07/10 321
196 제38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계명대신문방송국 2018/05/24 377
195 2018학년도 신문방송국 수습기자 모집 신문방송국 2018/02/02 549
194 제38회 계명문화상 작품공모 안내 계명대신문사 2018/01/18 566
193 gokmu.com 회원관리 및 보안사항 변경 공지 gokmu.com 2017/04/06 336
192 바로 잡습니다 계명대신문사 2017/03/13 442
191 제62기 수습기자 모집(3월 30일까지) 계명대신문사 2017/03/06 425
190 제37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2017.3.31) gokmu 2017/01/11 736
189 2016년 2학기 계명대신문 발행 일정 gokmu 2016/08/24 472
* 제36회 계명문화상 수상작 발표 계명대신문사 2016/05/30 849
187 계명대신문사 제61기 수습기자 모집 gokmu 2016/03/10 2165
186 제36회 계명문화상 작품 공모 gokmu 2015/12/07 1041
185 2015년 2학기 계명대신문 발행일정 gokmu 2015/08/25 535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