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7.7℃
  • 서울 19.1℃
  • 대전 19.8℃
  • 대구 19.9℃
  • 울산 20.8℃
  • 광주 20.0℃
  • 부산 21.6℃
  • 흐림고창 20.2℃
  • 구름많음제주 27.0℃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9℃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0.5℃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시각·미각 모두 만족시키는 남도 봄맞이 여행


‘봄’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이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꽃 소식일 것이다. 계절에 앞서 한반도에서 제일 먼저 봄꽃 소식을 전하는 섬진강 여행을 소개한다.

대구에서 88고속도로를 타고 남원으로 가 19번 국도를 타고 구례로, 다시 861번 지방도로 갈아타면 광양군 다압면 매화마을에 닿을 수 있다. 매화는 잎보다 꽃이 먼저 피어 겨울의 흔적이 그대로인 주변 풍경과 대조를 이루나,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광양은 원래 밤나무로 유명하였으나 밀양 출생 홍쌍리 여사가 이곳으로 시집 와 매화를 심기 시작하면서 매화로 유명해졌다.

매화 구경을 한 후 광양 방향으로 내려가 섬진강 다리를 건너면 남해 하동이다. 이곳은 섬진강하면 떠오르는 재첩이 유명하다. 곳곳에 재첩국/회 식당이 있어 요기를 할 수 있다. 하동에서 섬진강을 따라 구례/남원 방향으로 지방도 1023호를 거슬러 올라오면 소설 토지의 무대인 평사리가 나온다.

‘최참판댁’이라는 도표 표지판을 따라 조금만 들어가면 기존 마을에 드라마 ‘토지’의 세트가 갖추어진 시골 마을이 나온다. 최참판댁은 크기도 하지만 마치 진짜 사람이 사는 집 같아 실제 사람이 살던 집이냐고 물으니 이것도 세트란다. 최참판 댁의 앞 마당에서 마을 앞으로 펼쳐진 악양들을 내려다 보면 소설에 나오는 푸른 소나무가 푸른 보리밭 한가운데 떡 하니 버티고 서있다.

최참판댁을 들러본 후 구례쪽으로 올라오는 도중에 쌍계사 입구에서 가수 조영남의 노래로 유명한 ‘화개장터’가 나온다. 많이 현대화된 모습으로 꾸며져 있고, 다리가 놓여 노래 가사에서처럼 나룻배를 타고 장에 오는 풍경은 볼 수 없으나 정겨운 시골 장터를 느껴볼 수 있다. 이곳에서부터 천년 고찰 쌍계사까지는 십리 벚꽃 길로 유명하다. 쌍계사 직전에는 우리나라 차(茶) 재배가 시작된 시배지가 있다.

구례를 지나 남원 쪽으로 향하다보면 지리산 온천단지가 나온다. 여기가 산수유로 유명한 산동면이다. 지리산 온천단지에서 노란빛을 따라 조금 더 올라가면 산수유 마을 상위마을에 닿는다. 매화마을처럼 온 마을이 산수유로 노란 물결을 이루고 있다. 마을 뒤쪽으로 병풍처럼 둘러쳐져 있는 민족의 영산 지리산과 함께 이 산에 잠들어 있는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를 떠올려 보시라. 산수유 구경을 마친 후 내려오는 길에 온천으로 여행의 피로도 달랠 수 있으니 이만한 봄날의 여행지가 또 있을까 싶다.

돌아오는 길에 남원에서 남도식 추어탕도 맛볼 수 있으니 시각, 미각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여행지로 강력 추천한다. 대중교통도 잘 갖추어져 있으니 이틀 정도의 일정으로 공부, 취업 준비에 지칠 때 한번쯤 일상을 떠나 여행으로 여유를 가져보기 바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