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8.1℃
  • 흐림강릉 2.9℃
  • 구름많음서울 8.4℃
  • 구름많음대전 8.6℃
  • 흐림대구 7.2℃
  • 흐림울산 5.6℃
  • 구름조금광주 9.9℃
  • 구름많음부산 8.2℃
  • 구름조금고창 6.5℃
  • 구름조금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7.6℃
  • 구름많음보은 7.6℃
  • 구름많음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0.9℃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창조적 혁신을 위한 ‘디지털 시대의 마법사들’ 톺아보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의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초융합, 초연결, 초지능의 혁명으로서 비록 코로나19로 인해 경제 성장이나 산업 발전 등이 팬데믹 속에 묻히고 있지만 4차 산업혁명이란 혁신적인 과학기술이 인류에게 커다란 변화와 새로운 성장을 이루어낼 동인임을 부인할 수 없다. 말 그대로 디지털을 매개로 한 플랫폼이 삶의 기반을 송두리째 흔들고 경제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는 디지털 지능 플랫폼 사회로의 전환을 촉진시키고 있다. 이처럼 새로운 경제 질서와 삶의 표준을 재정의하는 뉴노멀 시대의 디지털 플랫폼은 다양한 콘텐츠와 지식정보를 바탕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생성하며 팬데믹의 영향으로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원활한 소통을 지원하며 사회적 관계를 회복하고 있다.

 

MIT미디어 랩의 미션은 보통 사람도 정말로 대단한 일을 이루어 낼 수 있게 하고, 그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삶의 요소들, 즉 건강과 부, 행복도 자기 스스로 관리할 수 있도록 그들의 능력을 발전시키는 것으로서 우리들이 상상할 수 없었던 것들, 설마 가능할까? 하고 불가능하게 여겼던 것들을 가능하게 만들었던 원천이 무한한 창조적인 사고, 개인의 변화를 중요시하고, 기술에 휴머니즘을 입히는 일련의 혁신적인 사고에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인간의 5감 즉 시각, 청각, 촉각, 후각과 미각까지 디지털화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디지털이 아날로그가 갖고 있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시작되면서 그 결과로 아날로그 시절에 겪었던 많은 불편이 해소되어 삶의 편의에는 도움을 주었어도 감성에는 아무 관계가 없을 것 같기도 하지만 “기술이 우리의 인간성을 몰살하기 전에 우리는 기술에 인간성을 입혀야 한다.”는 ‘올리버 색스’ 신경의학자의 말을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 ‘파괴적인 혁신’이 필요한 대학에서도 복잡하고 다양한 환경 변화에 대응하려면 산업과 기술, 학문이 융합되는 초융합 시대에 맞춰 보다 다양한, 이종 학문과의 융합을 추구하려는 유연성이 필요하다.

 

‘디지털 시대의 마법사들’에서는 혁신을 향한 미디어랩의 특색과 개발 중인 기술이 미래의 삶을 어떻게 바꿔 놓을 것인지를 잘 설명하고 있다. 인간의 지능을 넘어서는 인공지능이 개발되는 초지능 시대를 맞이해 인간 고유의 특성인 창의성 및 감성, 인성을 길러주는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 시기에 우리학교 학생들에게 ‘혁신’이라는 단어를 어떻게 이루어 낼 것인가에 대해 제대로 설명할 수 있는 좋은 책이라 생각한다.





[사설] 왜 읽고 생각하고 쓰고 토론해야 하는가? 읽는다는 것은 모든 공부의 시작이다. 지식의 습득은 읽는 것에서 시작한다. 급격하게 변화하는 지식 기반 사회에서는 지속적인 혁신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지식 정보를 수집해 핵심 가치를 파악하고 새로운 지식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통해 새로운 것들을 창출해 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의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 읽기다. 각 대학들이 철학, 역사, 문학, 음악, 미술 같은 인문·예술적 소양이 없으면 창의적인 인재가 되기 어렵다는 판단하에 고전과 명저 읽기를 적극적으로 추진해 교과 과정으로 끌어들여 왔다. 고전과 명저란 역사와 세월을 통해 걸러진 책들이며, 그 시대의 가장 첨예한 문제를 저자의 세계관으로 풀어낸, 삶에 대한 통찰이 담겨 있는 책이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변하지 않는 가치를 발하는 정신의 등대 역할을 하는 것이 고전과 명저라 할 수 있다. 각 기업들도 신입사원을 뽑는 데 있어서 자신의 재능과 역량을 증명할 수 있는 에세이와 작품집을 제출하는 등의 특별 전형을 통해 면접만으로 인재를 선발하거나, 인문학책을 토대로 지원자들 간의 토론 또는 면접관과의 토론을 통해 인재를 선발하는 등 어느 때보다 인문과 예술적 소양을 중시하고 있다. 심지어 인문학과 예술을 모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