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1℃
  • 흐림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9.7℃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2.1℃
  • 구름조금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교수님추천해주세요] 개리 마커스의 ‘클루지’

URL복사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우리 생활을 파고든 작년 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막연함으로 시간을 보내던 중에 우연히 한 권의 책을 알게 되었다. 우리는 평소에는 잊고 지내지만 심각한 문제에 부딪치면 스스로가 완벽하지 못한 부족한 존재라는 것을 깨닫고 위축되기도 하고 겸손해지기도 한다. 그런데 이 책에서는 이러한 인간의 불완전함이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가 진화해 온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나타나는 인류의 특성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저자 개리 마커스는 뉴욕대 심리학과 교수로 뇌와 인지과학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다. 이 책에서 설명하는 ‘클루지’란 어떤 문제에 대한 서툴거나 세련되지 않은, 그러나 놀라울 만큼 효과적인 해결책을 의미한다. 그렇다. 크고 작은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우리는 누구나 우연히, 임기응변으로 대처한 해결책이 의외로 좋은 결과를 나은 경험을 한두 번쯤은 가지고 있다. 점심엔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우연히 처음 들어간 식당에서 맛있고 푸짐한 점심을 만났던 기억. 길을 잃어 우연히 도착한 곳에서 만난 아름다운 풍경. 이렇게 인간도 클루지처럼 진화의 과정에서 서툴게 짜 맞추어진 존재이기에 항상 불안정한 심리와 완벽하지 못한 판단을 하지만 우연한 선택과 판단으로 뜻밖의 결과를 만나기도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매 순간 선택과 판단의 의사결정 과정을 거치며 이러한 순간의 선택과 판단이 쌓여 한 사람의 인생을 만들어 간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의사결정은 매우 신중하게 숙고해야 하며 최선의 선택과 판단이 되도록 노력하는 태도를 배워 왔다. 하지만 실제 의사결정의 결과를 보면 판단에 관여하는 우리 내부의 정신 영역이 이를 방해하여 적절하지 못한 판단을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인간 심리의 불완전성을 기억, 신념, 결정, 언어, 행복 등에서 나타나는 비효율성의 사례를 통해 살펴보고 있다.

 

이 책의 장점은 쉬운 듯 보이면서도 전문적인 분석과 관점을 이야기하고 우리에게 의사결정의 새로운 방향을 알려준다는 점이다. 인류의 초기 기억은 새로운 시도가 죽음과 이어지는 불안 내지 공포였기에 지금껏 인류에게는 DNA에 새겨진 초기의 기억이 새로운 선택과 판단을 방해하고 주저하게 만든다. 그렇게 때문에 이 책에서는 우리가 불완전하고 부족한 면이 있지만 자신의 단점을 알고 과감하고 자신있게 선택하고 판단하여 새로운 시도를 해보라고 말한다. 지금껏 코로나로 잠시 멈춰섰다면 이제부터는 이러한 시대 변화를 리드하며 세계를 무대로 나아가는 용기있는 선택이 필요한 시간인 것이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