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5.6℃
  • 박무서울 15.6℃
  • 박무대전 16.7℃
  • 박무대구 16.9℃
  • 흐림울산 15.9℃
  • 박무광주 15.9℃
  • 흐림부산 16.1℃
  • 구름많음고창 14.6℃
  • 박무제주 14.6℃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6.4℃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 문화유산] 시조 탄생 설화

탈해왕릉과 소나무

설화는 상상력의 유산이다. 그래서 설화는 인문학의 가치를 평가하는 데 아주 중요하다. 우리나라 역사에는 아주 많은 설화가 있다. 그 중에서도 일연의 『삼국유사』는 설화의 보고다. 설화 중에서도 시조의 탄생은 후손들에게 큰 자긍심을 선사한다. 경주에 가면 탄생 설화 주인공의 무덤을 만날 수 있다. 경주시 동천동에 위치한 탈해왕릉도 그 중 하나다. 『삼국유사』 권1 ‘기이’에 따르면, 탈해는 용성국의 왕과 적녀국의 왕녀 사이에서 알로 태어났다. 왕은 불길하다고 여겨 왕비에게 알을 버리라고 했다. 그래서 왕비는 알을 일곱 가지 보물과 노비와 함께 궤짝에 넣어 흐르는 물에 띄워 버렸다. 영일에 사는 한 노파가 궤짝을 건져 보니 옥동자가 있었다. 노파가 궤짝을 건질 때 까치가 울었다. 이에 까치 작(鵲)의 앞 부수를 따서 석씨가 되고, 알에서 태어나서 탈해가 되었다. 그가 바로 석씨 왕조의 시조다. 
 
사적 제174호 신라 4대 이사금 탈해왕릉은 찾는 사람들이 많지 않은 문화재다. 그러나 탈해왕릉 옆에는 경주 김씨의 시조가 하늘에서 내려앉은 표암이 있고, 이차돈의 순교비가 있던 백률사가 있다. 탈해왕릉의 가치 중 하나는 시조 탄생의 현장이고, 다른 하나는 소나무 숲이다. 경주의 신라 왕릉은 신라의 역사를 이해하는데 아주 중요한 문화유산이다. 신라 왕릉 중에서 탈해왕릉처럼 소나무 숲이 울창한 경우는 많지 않다. 오릉, 천마총 등 신라 왕궁인 월성 주변에 위치한 왕릉에는 소나무 숲을 찾아보기 어렵다. 그래서 소나무 숲은 신라 왕릉의 가치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요소다. 더욱이 왕릉 주변의 소나무 숲은 경주의 소나무 생태는 물론 우리나라 소나무 숲의 미래를 가늠하는데도 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특히 한국의 문화에 깊숙이 자리 잡고 있는 소나무가 위기를 맞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면, 탈해왕릉의 소나무 숲이 지닌 가치를 한층 돋보인다.   
 
소나무 숲은 탈해왕릉의 미적 가치에 결정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소나무 사이로 바라보는 왕릉의 모습은 눈이 부시도록 아름답다. 탈해왕릉을 비롯한 왕릉 주변의 소나무는 왕릉을 향해 가지를 뻗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일부 사람들은 이 같은 특징을 소나무가 왕에게 고개를 숙인다는 인문학적 상상력을 발휘한다. 소나무가 왕릉을 향하는 것은 햇볕을 받기 위해 비어 있는 왕릉으로 뻗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왕릉은 소나무의 삶에도 큰 역할을 담당한다. 왕릉과 소나무의 관계는 더불어 삶의 원리다.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