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18.8℃
  • 구름조금대전 19.9℃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7.3℃
  • 맑음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19.6℃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6.9℃
  • 맑음금산 17.6℃
  • 구름많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대학평가에 인문·예체능계열 취업률은 반영안해(종합)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내년부터 정부의 대학평가에서 인문과 예체능 계열의 취업률은 취업률 지표 산정에서 제외된다.

교육부 고위 관계자는 4일 "대학평가에서 취업률 지표의 변별력이 높아 대학들이 취업률을 높이려고 멀쩡한 학과를 구조조정하는 부작용이 있었다"며 "내년 평가부터 인문·예체능 계열은 취업률 산정에서 빼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국교육개발원(KEDI) 취업통계 조사를 보면 2012년 인문계열의 취업률은 48.4%, 예체능 계열은 44.1%로 전체 평균의 59.5%에서 10% 포인트 낮다. 공학계열(69.0%)과 의약계열(73.8%)과 비교하면 큰 차이가 난다.

이에 따라 일부 대학들이 인문계열이나 예체능 계열을 중심으로 한 이른바 '비인기학과'의 구조조정을 추진해 학생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

지난달 말 경주에서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주최로 열린 '2013년 하계 총장세미나'에서 대학 평가 지표 중 취업률이 지나치게 강조돼 예술계열 등의 학과들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교육부는 이 같은 부작용과 함께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는 데 인문학이 기반인 점을 고려해 내년부터 대학의 취업률을 계산할 때 인문·예체능계열을 제외한 나머지 계열의 취업률만 산정해 반영할 계획이다. 올해 평가는 작년에 발표한 기준대로 진행한다.

현재 정부 대학평가에서 취업률 지표의 활용 현황을 보면 교육역량강화사업에서 일반대는 15%, 전문대 25%, 정부재정지원 제한대학, 학자금대출 제한대학 평가에선 각 15%가 반영되고 있다.

인문계열은 어문학, 역사, 철학 등 소위 '문사철' 관련 학과이고, 예체능 계열은 음악, 영화, 미술, 체육 관련 학과를 뜻한다.

교육부는 또 대학 평가에서 내년부터 정성평가를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학부교육 선진화 선도모델 지원사업(ACE)에서 대학평가를 할 때 해당 학교의 실적과 계획을 보고 심사위원단이 점수를 매기는 정성평가가 포함돼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정성 평가와 정량 평가를 어느 정도 비율로 할지는 각 대학사업의 목적이 달라 일률적으로 말하기 어렵다"면서 "기존 정량 지표의 구성도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