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4℃
  • 흐림강릉 10.4℃
  • 연무서울 7.5℃
  • 박무대전 6.0℃
  • 박무대구 10.2℃
  • 박무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10.7℃
  • 박무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5.8℃
  • 구름조금제주 13.0℃
  • 맑음강화 3.3℃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5.8℃
  • 구름많음경주시 5.2℃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한자교육 두고 교육·한글학계 안팎서 때아닌 논쟁


보수-진보 손잡고 '반대' 목소리…과민대응 지적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자교육을 강화해야 하는지를 두고 교육계와 한글학계에서 때아닌 논쟁이 불붙었다.

서울교육청이 올해 2학기부터 일선 초·중학교에서 한자교육을 강화하기로 하고 '한자교육추진단'을 구성해 본격적인 방안 마련에 착수한 것이 '불씨'가 됐다.

한글 관련 시민단체와 학부모단체는 3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서울교육청의 초등학교 한자교육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한글문화연대, 한글학회와 같은 한글단체는 물론 평소 교육당국 정책에 입장을 달리하던 뉴라이트학부모연합 등 보수 교육단체와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등 진보 교육단체가 한목소리를 내며 기자회견에 참석한다.

한글전용정책에 따라 초등학교에서 한글 전용 교과서가 도입된 지 40년이 지난 지금 한자교육이 다시 논란거리로 떠오른 것은 문용린 서울교육감이 한자교육 강화를 주요 정책과제로 삼았기 때문이다.

서울교육청은 올해 2학기부터 시내 초·중학교에서 교과서 수록 어휘를 중심으로 한 한자교육을 자율 시행토록 방침을 정하고, 현재 한자교육 현황과 학생·교사·학부모들의 한자교육 수요 및 요구 사항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글학계와 일부 교육 시민단체들은 '과거로의 회귀'라며 반발한다.

반대 진영은 "문 교육감은 교과서에 나오는 낱말 뜻이 이해하기 어려워서 한자를 가르치겠다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우고 있지만 어떤 객관적인 근거도 없는 문 교육감 개인의 취향이나 고집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이 국어교과서에 나오는 개념어(한자어)를 이해하지 못하고 이를 가르치는데 지나치게 많은 시간이 들어간다면 한자교육을 강화하는 것보다는 교과서에서 어려운 한자어를 한글로 대체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게 이들의 생각이다.

학교에서 한자교육을 강화하면 학생 부담이 커져 학생들을 사교육 시장으로 내몰 수 있다는 논리도 폈다.

그러나 서울교육청이 추진하는 한자교육은 방과후수업 형태로 자율시행하고 시행 취지도 국어능력을 돕자는 차원이기 때문에 이런 대응은 과민하다는 의견도 있다.

지난달 문 교육감은 간부회의에서 "한자교육 강화는 국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것이지 한글전용정책을 반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오해가 없도록 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한자를 알면 수업을 따라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교과서 수준을 넘는 어려운 한자나 한자성어, 한문은 가르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