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5℃
  • 구름많음광주 3.8℃
  • 맑음부산 2.5℃
  • 흐림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9.0℃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1.5℃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KMBS 알림

KBS1TV 11/11일 미디어포커스 - "계명대학교 교육방송국"

  • 작성자 : 김은정
  • 작성일 : 2006-11-10 01:02:43

160회 미디어포커스 미리보기 (2006년 11월 11일 방송)

 

∥이슈 & 비평 ①

<기업 진실게임에 언론사만 어부지리..의견광고 논란>   박전식 기자

SBS가 플라스틱 용기의 환경호르몬 위험성을 방송한 이후 소비자들의 가중되는 불안감 속에 경쟁업체 간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졌다. 업계의 공방전은 대부분 신문사 지면을 통한 ‘의견광고’형태로 진행됐는데, 신문사 1곳 당 최소 수천만 원, 일간지 전체로는 수억 원의 비용이 광고 1건 당 지불되는 실정이어서 신문사들은 때아닌 ‘호황’을 누린 셈이 됐다. 과거 ‘SK-∥화장품 중금속 사태‘ 때 등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런 현상은 구조적으로 반복되고 있다. 문제는 일부 언론사들이 다급하게 의견광고를 내야할 기업의 약점을 이용해 광고 확대를 노리는가 하면, 업체들의 일방적 주장이 담긴 넘쳐나는 의견기사들로 소비자들이 혼란에 빠지고 있다는 점이다. 나아가 의견광고 물량공세를 퍼붓는 기업들의 예기치 못한 광고비 지출은 결국 제품 가격 등에 반영돼 소비자들에게 전가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신문 의견광고>의 구조적 문제점을 살펴본다.                


∥이슈 & 비평 ②

<끊이질 않는 경인방송 잡음..정상 출범 가능한가>         윤 상 기자

지난해 방송이 중단된 뒤 지난 4월 방송위로부터 경기도와 인천지역 방송사업자권을 따낸 경인방송이 내년 5월 개국을 앞두고 각종 잡음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달 31일 국회 국감장에서 경인방송 신현덕 대표가 대주주 겸 공동대표인 영안모자 백성학 회장에 대해 미국 스파이설을 제기했고, 백 회장은 터무니없는 음해라고 반박하며 진실 공방이 벌어졌다. 이런 데는 경인방송 대주주인 영안모자와 6대주주인 CBS간에 인사와 편성 등 방송사 경영권을 둘러싼 갈등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방송계의 분석이다. 신현덕 대표는 CBS가 추천한 인물이며 또한 사전에 CBS기자들이 스파이설 문건과 관련해 일부 국회의원들을 접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밖에도 이면 계약설 등 경인방송에 대한 여러 의혹이 최근 쏟아지고 있다. 방송위는 모든 의혹이 풀릴 때까지 허가 추천을 보류하겠다고 말해 내년 5월 개국이 늦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로 인해 결국 피해는 경인 방송 직원들과 경인지역 시청자에게 돌아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 미디어 속으로

<대학생 제작 영상물 브라운관에 진출하다!>         김 석 기자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영상물이 대구 지역 케이블TV로 방영돼 화제다. 주인공은 대구 계명대학교 교육방송국(KMBS). 계명대 방송국은 지난 9월부터 대구지역 3개 케이블 방송국과 협약을 맺고 대학생들이 만든 순수 아마추어 영상물을 제공하고 있다. 이 같은 형태의 프로그램 공급 계약은 사상 최초다. 장르도 VJ 영상, 드라마, 휴먼 다큐멘터리 등 다양하다. 케이블 방송사들도 이 같은 시도가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반기는 분위기. 현재 4개 방송사가 추가로 협약을 추진 중이다. 이에 얽힌 사연을 취재한다.


                                                            

                                                                                         -출처 : KBS 홈페이지(www.kbs.co.kr)

 

-------------------------------------------------------------------------------------------------

 

-> 방송일시 : 2006년 11월 11일 (밤 10:20분)

                  KBS1TV "미디어 포커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정규 방송 시간(Regular Broadcasting) 마스터 2018/07/09
공지 - 계명대학교 교육방송 소개(KMBS Introdution) 마스터 2018/07/09
91 SmOUVCQMFms Emmitt 2021/11/17
90 MWXlnxiaAkOoAJVy Andrew 2021/11/17
89 VNQePTxcfws Isabelle 2021/11/17
88 sWZqwXfFuBcSOMdnU Wilber 2021/11/17
87 rJZaBfziGKVZ Lindsey 2021/11/17
86 BSrbVyRDWIPCThf Morris 2021/11/17
85 apozNrnPWEnLJtqSRCv Xavier 2021/11/17
84 neKYLZcYyUKmFgsKYDC Emery 2021/11/17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