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9℃
  • -강릉 20.8℃
  • 흐림서울 29.4℃
  • 구름많음대전 32.3℃
  • 구름많음대구 32.1℃
  • 흐림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0.2℃
  • 구름조금부산 29.9℃
  • -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4.3℃
  • -강화 26.0℃
  • -보은 30.6℃
  • -금산 32.2℃
  • -강진군 28.7℃
  • -경주시 30.6℃
  • -거제 31.7℃
기상청 제공

사람이 읽어야 할 모든 것

'책'

도서명 : 사람이 읽어야 할 모든것, '책'
출판사 : 들녘
저자명 : 크리스티아네 취른트‘현대인은 교양이 부족하니 그 부족한 교양을 책을 많이 읽음으로써 보충해야한다’는 얘기를 흔히 듣는다. 우리 학교에서는 그 한 방편으로 ‘교양세미나’라는 필수 교과목을 두고 교양 습득을 ‘강제화’하고 있다.
그러나 서점이나 도서관의 수많은 책속에서 나의 부족한 교양을 채울 수 있는 책이 과연 무엇인지 알기는 매우 힘들다. 그 제목을 어디선가 한번 들어본 것 같아서, 혹은 고전이라고 널리 알려져 있어서 책을 한권 집어 들었다가 몇 페이지 읽지도 못하고 그냥 덮어버린 경우도 더러 있었을 것이다.
‘사람이 읽어야 할 모든 것’이란 부제를 달고 있는 ‘책’이라는 제목의 이 책은 이런 상황에서 교양독서를 위한 지침서의 역할을 할 수 있다. 약 100여권의 서양 고전을 15영역 별로 분류한 후 기술을 하고 있는 이 책은, 얼핏 다이제스트 형식으로 여러 책의 내용을 짤막하게 소개하면서 인스턴트적인 지식의 전달을 추구하는 수많은 광고성 책 소개서로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이 책은 책 속의 지식을 지식으로 만드는 요인이 무엇인지, 책속에서 찾을 수 있는 지식의 의미와 성격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준다. 우리가 알고 있는 고전이 왜 고전으로서 존중을 받는지, 또 고전이란 ‘케케묵은’ 책이 현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에게 어떤 의미를 줄 수 있는지를 생각하게 만드는 현재적 시의성을 갖춘 책이다.
영화나 TV드라마를 통한 순간적인 영상이나 이미지는 우리의 상상력을 키워 줄 수는 있지만, 지식을 시대와 사회에 따라서 변형시키고 확대 재생산하는 일은 오로지 책을 읽고 습득된 지식을 곱씹는 반성적 사고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이 책에서 소개되는 첫 책은 성서이고 마지막 책은 ‘해리 포터’라는 점은 이 책의 시대적 포괄성은 물론 주제의 다양성도 잘 보여준다. 이 책은 무엇보다도 쉽게 읽고 이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복잡한 문학 이론을 바탕으로 깔지 않고 자연스럽게 서술을 해나가고 있는데, 그러면서도 현대적 시각에서 고전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시도하고 있다. 이 책은 대입 논술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에게 권장되고 있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은 물론 가정주부, 회사원, 군인 등 다양한 독서층을 모두 소화할 수 있다. 마침 지난 호에 소개된, 같은 출판사에서 시리즈로 간행한 ‘사람이 알아야 할 모든 것, 교양’이란 책도 같이 읽을 수 있으면 효과는 배가 된다.
이 책을 다 읽은 후 그 중에서 몇 권이라도 원전을 읽어보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원전으로의 연결이 없더라도 이 책은 문화적인 책읽기라는 그 소임을 충분히 다한 것이 될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