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7℃
  • 구름조금강릉 11.2℃
  • 맑음서울 8.7℃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6.2℃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6.2℃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1.8℃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사진기사] 조심스레 첫발 뗀 대면수업, 다시 열린 캠퍼스 풍경

대면강의 일부 재개 첫날…캠퍼스 곳곳 '사회적 거리두기'

학생 숫자 늘었지만 대부분의 공간은 여전히 적막감만

URL복사

지난 3월 16일부터 원격수업을 통한 비대면 강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5월 4일부터 실기와 실습이 시급한 일부 강의에 한해 대면수업이 재개됐다. 대면수업 대부분은 음악공연예술대학(이하 음대)과 공과대학(이하 공대) 등 실험 및 실습 강좌가 많은 단과대학에 집중됐으며 우리학교에서 마련한 학생 생활 수칙에 따라 진행됐다. 

 

● 장면1. 성악가의 꿈을 키우며, 두 달 만에 ‘실력 발휘’

 

음대 건물을 지날 때마다 울려퍼졌던 학생들의 노랫소리가 사라진 지 두 달째, 모처럼 학생들의 노랫소리가 캠퍼스를 메웠다. 실습실을 찾은 학생과 교수는 서로 어색한 웃음을 주고 받으며 사제지간의 애정을 표현했다. 그러나 만남의 기쁨도 잠시, 학생과 교수는 이내 평소처럼 진지하게 수업에 임했다.

 

● 장면2. 코로나19도 실험도 ‘안전제일’

 

백견불여일행(百見不如一行)을 실천하는 공대 실험실도 오랜만에 학생들로 북적였다. 이날 토목공학전공 학생들은 그동안의 이론 수업을 토대로 잔골재의 밀도와 흡수율에 관한 실험을 진행했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꿋꿋하게 실험에 집중하는 학생들의 눈빛은 어느 때보다 진지했다.

 

● 장면3. 낯설지만 여전했던 도서관 풍경

 

대면수업 일부 재개에 발맞춰 다시 이용자들을 맞은 동산도서관에는 재개방 첫날부터 적지 않은 학생들이 찾았다. 도서관을 방문한 학생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구에서 체온을 측정하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만 했다. 코로나19 이후의 도서관 풍경은 제법 낯설었지만, 학습에 몰두한 학생들로부터 변하지 않은 도서관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 장면4. 그러나, 아직은…

일부 강의의 대면수업이 재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캠퍼스에는 여전히 적막감이 감돌았다. 학생들의 모습은 찾아보기 어려웠고 이따금씩 직원들이 캠퍼스를 관리하는 모습을 제외하면 인적 자체가 드물었다. 이같은 적막감은 코로나19가 종식되기 전까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