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2℃
  • 구름많음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17.5℃
  • 맑음대전 21.7℃
  • 구름조금대구 23.4℃
  • 맑음울산 23.2℃
  • 맑음광주 22.1℃
  • 황사부산 23.5℃
  • 맑음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20.2℃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5.6℃
기상청 제공

[1132호 새내기 마당]

학생증 분실했을 땐 이렇게!

URL복사
학생증은 카드 형태로 되어있어서 도서관 출입증, 교통카드 등으로 사용하기 위해 자주 꺼내고 넣다보면 잃어버릴 수 있어. 이번에는 학생증을 분실한 학생들을 위해 재발급 받는 방법을 소개하고자 해.

학생증을 잃어버려 재발급하는 경우에는 먼저 EDWARD 시스템에서 분실 신고를 해야 해. 분실 신고는 EDWARD 시스템에 접속해 [학사행정] → [학생지원] → [학생증] → [학생증 재발급 신청/등록] → [학생증 분실/취소 신청] 순으로 들어가서 [추가]를 클릭해 내용을 입력하고, [신고]를 눌러 저장하면 돼.

이렇게 신고된 학생증은 동산도서관에서 사용할 수 없어. 도용을 방지하기 위해 재발급한 학생증만 사용할 수 있지. 그리고 이제 학생증 재발급을 위해 대구은행에 방문해야 해. 재발급 수수료는 3천원이고 사진을 변경하고 싶다면 원하는 증명사진을 갖고 가서 신청하면 돼. 그러면 1~2주 정도 후에 소속 단과대학 행정팀에서 학생증을 받을 수 있어. 참고로 발급수수료 없이 인터넷으로 신청하는 방법도 있어. 하지만 이 방법은 인터넷뱅킹 가입자만 할 수 있다는 점 알아둬.

학생증을 받았다고 아직 끝난 게 아니야. 재발급 받은 학생증을 EDWARD 시스템에 등록해야 해. 신규 발급의 경우에는 자동으로 등록되지만, 재발급 받은 학생증의 경우 만약 시스템에 등록하지 않았다면 동산도서관 등에서 사용할 수 없을 거야. 다시 위와 같은 방식으로 EDWARD 시스템에 접속해 [재발급 학생증 등록]에 입력되어 있는 카드번호가 받은 학생증에 표기되어 있는 코드번호와 일치한다면 [저장]을 눌러야 완료돼.

학생증 발급신청과 수령은 재학기간 중에만 가능해. 앞으로는 학생증을 분실했다고 하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잘 대처할 수 있길 바랄게.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