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15.6℃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2.4℃
  • 맑음대구 16.0℃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12.6℃
  • 흐림부산 16.4℃
  • 맑음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7.9℃
  • 맑음금산 8.0℃
  • 흐림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그것은 사탄의 패배

URL복사

나는 종교가 없다. 아니, 더욱 정확히 말하자면 나는 초월적인 존재와 구원에 대한 믿음이 없다. 우리를 천국으로 인도할 구원자를 희구하기엔 내 삶이 너무나 짧고, 그 구원자의 마음에 들고자 허위의 신심을 드높이기엔 내 양심이 그렇게까지 보잘것없지 않아서다. 그래도 만에 하나 구원자가 실존하고 내세에 천국과 지옥의 구분이 있다면, 나는 불신의 대가로 지옥에 떨어질 게 분명하다. 그렇다면 어떻게든 살아남을 궁리를 하는 게 합리적인 선택이다. 심판의 날이 오면 불신자인 나는 아마 지옥으로 떨어지겠지, 대구에 살면서 다져진 더위 내성이 이렇게 빛을 발하다니, 아니 그것보다 그 작열하는 불구덩이에는 단체협약도 없이 24시간 쉬지 않고 일하는 뿔 달린 악마가 기거한다던데, 훈련소 조교만큼 무서울까? 하는 시답잖은 생각이나 하면서. 물론 사탄은 그보다 훨씬 무섭고 사악한 존재겠지만, 그 스테레오 타입으로 훈련소 조교밖에 떠올리지 못한 것은 신의 피조물에 불과한 나의 빈약한 상상력 탓이겠다.

 

최근 북구 대현동에 건축 중이던 이슬람 사원의 공사가 중단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사원은 파키스탄과 방글라데시 출신 무슬림 6명과 한국인 1명 등 건축주 7명이 지난해 12월부터 착공한 건물이었다. 그러자 소식을 접한 일부 주민들이 이슬람 사원 건립에 따른 소음과 악취, 재산권, 행복추구권 침해 등의 이유를 내세워 지난달 16일 이슬람 사원 건립을 반대하는 351명의 서명을 담아 북구청에 탄원을 냈다. 이에 북구청은 건축주에게 공사 중단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고 이내 이슬람 사원 공사는 중단됐다.

 

여기서 몇 가지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 그 건물은 고작 200㎡ 규모다. 평으로 환산하면 60.5평인데, 엘리베이터가 달린 최신식 교회나 높이 솟은 첨탑을 자랑하는 성당, 황금색 불상이 있는 불교사찰에 비하면 소박하기 그지없다. 지역주민을 일방적으로 몰아내고 이윤을 위해 재개발을 추진하는 일부 재건축조합이야말로 소음과 악취를 유발한다. 그렇다면 일부 주민의 반발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이주노동자에 대한 편견이 곧 악취이고, 그런 이들이 모여있는 이슬람 사원은 행복추구권의 침해이며, 나아가 떨어질 땅값은 재산권 침해인 셈이다. ‘내 기분 나쁘지 않을 자유’가 나머지 자유를 압도하는 지극히 한국적인 풍경이다.

 

시쳇말로 ‘사탄의 패배’라는 게 있다. 사탄보다 사악한 인간의 행태를 두고 하는 말이다. 상상 속 악마는 고작 훈련소 조교였지만 실존하는 악마는 언제나 상상을 뛰어넘는다. 머나먼 타국에서 혐오와 차별을 직접 마주하는 이들의 눈에는 한국인이 사탄처럼 비칠지도 모르겠다. 그렇게 사탄은 또 1패를 적립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