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4.1℃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조금서울 35.7℃
  • 구름조금대전 34.3℃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7℃
  • 구름많음고창 33.7℃
  • 흐림제주 29.0℃
  • 맑음강화 32.6℃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흐림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0.8℃
  • 구름조금거제 29.9℃
기상청 제공

[1150호 이게 money?]

돈을 정해진 액수만큼만 소비하고 싶어요.

URL복사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는 대학교 1학년 학생입니다. 입학한 지 시간이 꽤 지났는데 여전히 돈 관리가 되지 않습니다. 신학기에는 ‘행사가 많아 돈을 많이 쓸 시기이구나’라고 생각을 했었는데, 어찌된 일인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매달 지출이 더 많아지더라고요. 그래서 한 달에 쓸 돈을 정해놓고 정해진 액수만큼만 사용하기로 했었습니다. 저는 한 달에 용돈 30만원과 아르바이트를 해서 번 돈 20만원 합쳐 매달 50만원 정도의 돈이 들어오는데, 그 중 30만원만 사용을 하고 나머지 20만원은 다른 통장에 넣어두고 모으려고 했었습니다. 그런데 30만원으로 부족하다 보니 매달 몇 만원씩은 꼭 저금통장에서 빼서 쓰게 되었습니다. 주변에서는 적금을 들라고 하지만 언제 큰돈이 필요할지 몰라서 적금은 넣지 못한 상태입니다. 어떻게 하면 정해진 돈만큼만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까요?



‘소비통장에는 한 달 생활비를 넣고 다른 통장은 비상금통장으로 사용하세요!’



1학년 때부터 돈을 관리 하는 건 대단한 일입니다. 주변에 늘어난 소비를 줄이기 위해 하루 1만 원, 한 달 30만 원만 쓰기 등 이상적인 금액을 설정하고 며칠도 못 가 무너지는 경우가 있는데요. 돈 쓰는 것도 습관이라 아무런 데이터 없이 목표만 세우면 금방 포기합니다. 필자는 처음 소비를 줄이고자 했을 때 가계부에 객관적인 한 달 지출 내역을 만들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불필요한 소비를 낮추면서 하나 둘 소비 항목에 따른 금액을 담백하게 했죠. 그렇다고 평소 한 달에 45만 원정도 쓰는데 의욕 넘쳐 30만 원으로 줄이는 무리한 목표는 절대 금지! 작은 수치로 서서히 낮추는 방법이 습관 변화를 쉽게 도와줍니다. 더 좋은 방법은 식비 중 커피와 술, 교통에선 택시 등 항목별 지출을 나누면 통제하기 훨씬 편하겠죠.
아직 평균 한 달 소비금액이 정해지지 않아 무리하게 일정한 금액을 한 통장에 묶는 것은 불편할 수 있어요. 적금은 정기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 빠져나간다는 부담감도 생기기 마련. 저축은 꼭 큰돈이 있어야만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필자는 실생활 소액 저축도 병행하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 체크카드 사용 후 일정 금액 할인 혜택을 받거나 통장 이자가 들어왔을 때 소비통장이 아닌 자유적금통장에 넣어요. 이를 공돈·푼돈 통장이라 부릅니다. 한 번 넣을 때 2,000원, 3,524원 등 소액일 수 있지만 푼돈이 모이면 약 80만 원 이상으로 1년마다 목돈이 되어 돌아옵니다. 저축을 의도하지 않았음에도 한 달에 약 66,000원 이상 저축한 효과를 누릴 수 있어요. 만기된 돈은 추가 저축을 하거나 평소 소비하고 싶었던 항목 구매에 보태도 좋습니다. 이렇게 저축 습관을 만들고 만기 기쁨을 맛본다면 여유자금이 생겼을 때 거부감 없이 본인이 정한 기준에 맞게 저축할 수 있는 원동력이 생깁니다. 즉, 소비통장에는 가계부 자료 바탕으로 한 달 생활비를 넣고 다른 통장에는 남은 금액을 넣어 비상금통장으로 사용하세요. 저축은 공돈·푼돈 자유적금통장을 활용하면 한정된 돈을 지금보다 조금 더 효율적이고 담백하게 관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