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8.5℃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21.7℃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19.8℃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9.3℃
  • 맑음금산 19.4℃
  • 구름조금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제16회 계명대 총장배 전국 태권도 품새대회

본교 창립 120주년 기념해 국제경기 함께 열려

URL복사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무주 태권도원 T1경기장에서 진행된 ‘제16회 계명대학교 총장배 전국 태권도 품새대회’가 성황리에 종료됐다. 우리학교와 대한태권도협회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대회는 우리학교 창립 120주년을 맞아 국제 선수들을 초청하여 국제경기와 함께 진행됐다.


대회는 5월 10일 신일희 총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3일간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됐다. 1부 경기에서는 국기원 1단(품) 이상이면서 2019 대한태권도협회 선수등록을 마친 약 1천7백여 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개인전과 복식전, 단체전, 공인품새 등의 종목으로 초·중·고등부, 대학부, 성인부, 장년부 등으로 구분되어 이뤄졌다. 2부 경기는 초청한 국제 선수 43명의 번외경기로 진행됐으며, 게임 방식은 1부와 동일하게 대한태권도협회 규정에 따랐다. 


우리학교에서는 품새단, 시범단 등 총 90명의 선수가 참가했으며, 남자 대학 1부 개인전에서 3위를 거둔 황용석(태권도학·2) 선수를 비롯해 네 종목에서 총 7명의 선수가 상을 받았다. 또한 태권도학과와 무용학과 재학생 54명이 보조요원으로 참여한 가운데 무사히 대회가 마무리되었다.


송형석(태권도학·교수) 코리아태권도센터장은 “학교에서 진행하던 이전과는 달리 올해에는 태권도진흥재단에서 재정지원을 받아 무주 태권도원에서 대회를 열었다.”며 “창립 120주년을 기념해 국제 대회를 열어 더욱 의미 있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