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1.8℃
  • 흐림강릉 19.3℃
  • 맑음서울 23.4℃
  • 맑음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0.0℃
  • 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1℃
  • 흐림고창 23.6℃
  • 흐림제주 21.1℃
  • 맑음강화 23.0℃
  • 흐림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2.2℃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신일희 총장, 이탈리아 공화국 훈장 받아

양국 간 교류 활성화, 문화적 연결고리 역할에 기여해

URL복사

지난 18일 동천관에서 우리학교 신일희 총장의 이탈리아 공화국 공로훈장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마르코 델라 세타 주한 이탈리아 대사, 이의열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마르코 델라 세타 대사가 신일희 총장에게 ‘이탈리아 공화국 공로훈장’을 수여했다.

이탈리아 공화국 공로훈장은 1951년 제정되어 각 분야에서 공로가 있는 개인에게 이탈리아 정부가 수여하는 훈장이다. 이번 훈장 수여에 대해 마르코 델라 세타 대사는 “신일희 총장은 이탈리아 명예영사를 역임했고, 대구·경북 지역의 민간외교단체인 (사)대구·경북국제교류협의회 공동의장직을 수행하는 등 한국과 이탈리아 양국의 교류를 활성화시키고 문화적인 연결고리 역할에 대한 공로가 크다.”라고 설명했다.

신일희 총장은 “이번에 이탈리아 공화국 공로훈장을 받은 것은 큰 영광이고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탈리아를 소중한 친구로 여기고 양국 간의 우호증진과 교류에 더욱 힘쓰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수여식에 이어 마르코 델라 세타 대사의 ‘이탈리아와 한국의 양국 관계와 이탈리아의 현재 경제 상황’을 주제로 한 특강도 진행됐다. 특강을 통해 마르코 델라 세타 대사는 민간 교류를 활발히 해 경제적, 문화적으로 양국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야 함을 강조했다. 한편, 신일희 총장은 민간외교 활동을 활발히 펼쳐 지난 2000년 폴란드 정부로부터 폴란드 대십자 훈장을 비롯해, 2005년 스웨덴 국왕 공로훈장, 2008년 폴란드 예술훈장, 2011년 독일연방공화국 대십자 공로훈장 등을 받은 바 있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