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7.0℃
  • 맑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5급공무원 공채경쟁률 32.4대 1…2000년 이후 최저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올해 5급 공무원 공채 경쟁률이 2000년 이후 가장 낮은 32.4대 1을 기록했다.

행정안전부는 5급 공무원 공채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380명 모집에 1만2천330명이 원서를 제출해 평균 32.4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6일 밝혔다.

이런 경쟁률은 전산으로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5급 공채 경쟁률은 2011년 50.2대 1, 작년에는 33.9대 1이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작년부터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주관하는 한국사능력 검정시험 2급 이상 자격을 갖춰야 응시할 수 있게 된 게 경쟁률 하락 원인으로 추정된다"면서 "이 시험은 단기에 준비하기 어려워 민원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행정직군은 262명 뽑는데 1만4명이 지원해 38.2대 1, 기술직군은 82명 모집에 1천353명이 원서를 내 16.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올해 마지막으로 치러지는 '외무고시(국가직 5급 외교통상직 공무원 공채)'로 선발하는 외무직은 36명 모집에 973명이 몰려 27.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국립외교원을 통한 외교관 양성이 시작됨에 따라 외무고시는 올해 47기를 끝으로 내년부터 폐지된다. 올해 처음으로 뽑는 국립외교원 외교관후보자 1차 시험일은 4월 27일로 정해졌다.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합격자는 1년간 국립외교원에서 교육을 받게 되며, 종합교육성적이 우수한 사람은 5급 외무공무원으로 임용된다.

기술직은 지난해 15.5대 1에서 경쟁률이 소폭 올라갔지만, 외무와 행정직군은 각각 40.0대1, 30.3대 1이었던 지난해에 비해 소폭 내려갔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직렬은 2명을 선발하는 검찰 사무직으로 모두 155명이 몰려 77.5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여성 지원자 비율은 38.8%로 지난해보다 소폭 올랐고, 평균 연령은 26.8세로 0.5세 높아졌다.

연령대별로 25~29세가 41.6%로 가장 많았으며, 20~24세가 34.4%, 30대가 22.5%, 40대가 1.4%, 50세 이상이 0.1%다.

6명이 장애인 편의지원 신청을 해 검증절차를 거쳐 시험시간 연장, 확대 문제지, 답안지 등의 시험 편의를 받게 된다.

1차 필기시험은 2월 2일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5개 지역에서 실시되고 합격자 명단은 외무직은 3월 8일, 행정·기술직은 3월 29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에서 발표된다.

응시 취소기간은 오는 12일까지다.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