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2℃
  • 맑음강릉 27.9℃
  • 서울 21.1℃
  • 맑음대전 24.8℃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7.3℃
  • 구름많음광주 24.6℃
  • 맑음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5.5℃
  • 맑음제주 22.6℃
  • 흐림강화 19.7℃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8.0℃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체육대학, 각종 대회에서 맹활약

양궁부, 대회 신기록 달성도

URL복사

체육대학 특기부(양궁부, 육상부, 태권도부, 테니스부) 선수들이 각종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

 

양궁부 학생들은 지난 5월 12일부터 이튿날까지 광주에서 열린 제55회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이선재(체육학·1) 선수는 50m 종목과 남자 대학부 단체전에서 대회 신기록을 달성했고, 박연경(체육학·3) 선수는 70m 종목에서 2위, 서민기(체육학·2) 선수는 90m와 70m 종목에서 각각 2위, 3위에 올랐다.

 

지난 4월 20일부터 4월 22일까지 경북 예천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대학대항육상경기대회에 참가한 육상부 선수들의 활약상도 돋보인다. 육상부 박주환(체육학·3) 선수는 3000mSC 코스에서 2위를, 오성일(체육학·2) 선수는 1천500m와 5천m 코스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또한 1만m 코스에서는 김윤식(체육학·3) 선수가 3위를 차지했다.

 

한편 지난 5월 13일부터 이틀간 강원 도 태백에서 열린 제51회 협회장기 전국단체대학태권도대회에 출전한 태권도부 김나연(태권도·2), 추다인(태권도·3) 선수가 각각 1위를 거머쥐었으며, 박강희(태권도·2) 선수는 3위에 올랐다. 또 지난 3월 22일부터 28일까지 강원 양구에서 열린 제75회 전국춘계대학테니스연맹전에서는 이주현(체육학·1), 이상하(체육학·1) 선수가 나란히 3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