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34.0℃
  • -강릉 31.5℃
  • 맑음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3.0℃
  • 구름많음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많음부산 30.9℃
  • -고창 34.0℃
  • 구름많음제주 28.5℃
  • 맑음강화 33.4℃
  • -보은 29.1℃
  • -금산 31.3℃
  • -강진군 32.9℃
  • -경주시 29.2℃
  • -거제 30.0℃
기상청 제공

지난달 명교생활관 수도배관 교체 공사

공사과정에서 녹물 나오기도 - 행정팀 등 대처로 해결

URL복사

 

지난 4월 6일 명교생활관 협력동에서 녹물이 배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사생들은 기숙사 수질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했지만, 2010년에 설치된 수도배관의 연결부품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명교생활관은 사전에 배관 공사 사실을 공지했다고 전했다.

 

기숙사 수질 문제를 우려한 몇몇 사생들은 SNS을 통해 문제를 공론화하고, 명교생활관 행정팀을 통해 관련 민원을 제기해왔다. 소식을 접한 명교생활관 행정팀 배창범 팀장은 “피부가 예민한 사생들이 원래 살던 집과 다른 환경에서 적응하다 보니 물 때문에 피부병이 생겼다고 오해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명교생활관 내 기계설비를 담당하고 있는 박순욱 선생은 “명교생활관에서 쓰이는 물은 관계 법령에 따라 매년 1회씩 수질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5년간 불순물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으며 먹는 물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명교생활관은 “수질에 관한 민원이 접수되면 즉각 현장 점검을 실시하는 등 해당 부서 직원들과 함께 꾸준히 조치해왔다”라며 “수질 이외의 분야에서도 민원이 제기되면 친절하게 응대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황도영(심리학·4) 사생자치회장은 “일부 건물에서 녹물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은 바 있다”며 “피해를 호소한 학생은 행정팀에 관련 민원을 제기한 상태였고, 행정팀에서 조치를 취한 것으로 파악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 시설팀 및 전문기관을 통해 수도를 비롯한 기숙사 내 각종 설비에 대한 점검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행정팀에서 향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